773 읽음
소녀시대 출신 제시카 자전소설 '샤인' 출간하며 소설가로 데뷔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김효원기자]그룹 소녀시대 출신 제시카(32·본명 정수연)가 소설가로 변신해 화제다.

제시카는 아이돌 스타로 활동했던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자전소설 ‘샤인’을 오는 29일 출간한다. 제시카는 2007년 소녀시대로 데뷔해 2014년 탈퇴하고 현재 인플러언서로 활동하고 있다.

‘샤인’은 K팝 스타를 꿈꾸는 한국계 미국인 레이첼 김이 대형 기획사 DB엔터테인먼트 연습생이 된 후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뤘다.

출판사 알에이치코리아는 K팝 스타가 겪는 고된 연습생 생활과 엄격한 규책, 시기와 질투 등 뒷이야기를 생생하게 다뤄 현실감이 넘친다고 이 책을 평했다.

책은 미국, 한국은 물론 브라질 등 11개국에서 동시에 나온다. 뿐만 아니라 영화화도 결정돼 넷플릭스 드라마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의 제작진이 참여해 영화로 제작한다.

eggroll@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