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9 읽음
수원시, 클라우드 기반 '예산·회계 통합관리 시스템' 구축
스포츠서울
0
[수원=스포츠서울 좌승훈 기자]경기 수원시는 올해 말 까지 수원도시공사·수원시국제교류센터·수원시정연구원·수원문화재단·수원컨벤션센터·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등 13개 협업기관의 예산·회계시스템을 구축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시스템이 구축되면 △업무처리 시간 단축 △협업기관 업무 표준화 △전표 자동 분개(分介)로 자동화된 재무회계 처리 △실시간 통합 모니터링으로 자료관리 투명성 확보 △그룹웨어·금융기관 연계로 업무처리 자동화 등 효과가 기대된다.

현재 시 협업기관은 각 기관의 정보화 환경에 따라 예산·회계 업무 효율에 편차가 있다. 별도 예산·회계 프로그램, 정보화시스템이 없어 ‘엑셀’과 같은 프로그램을 활용하는 기관도 있다. 각 기관의 업무시스템이 단절돼 업무가 연계되지 않는 어려움도 있다.

시는 협업기관 예산·회계 통합관리 시스템이 구축되면 예산·회계처리 업무 시간이 50% 이상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13개 협업기관의 예산·회계처리 업무 시간은 평균 22시간(1주일)으로, 새로운 시스템을 활용화면 같은 업무량을 10시간 만에 처리할 수 있다는 것이다.

시가 추진하는 ‘협업기관 예산·회계 통합관리 시스템’은 전국 최초로 클라우드 기반 오픈소스 플랫폼 ‘파스타’(PaaS-TA)를 활용해 표준화된 예산·회계통합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델로, 시스템이 구축되면 전국 공공기관으로의 확산이 기대된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클라우드는 정보통신자원을 이용자의 요구나 수요 변화에 따라 유연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하는 정보시스템 체계다. 데이터와 인공지능을 활용해 사회 전반을 디지털로 전환하는 기반 기술이다.

사업은 씨앤에프시스템(주)이 맡는다. 이 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공공부문 클라우드 선도 프로젝트’ 공모사업으로 선정돼 전액 국비(3억 원)로 추진된다.

좌승훈기자 hoonjs@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