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76 읽음
文대통령, 18일 불교계 지도자 간담회…방역 협조 요청
더팩트
0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한국 불교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간담회를 할 예정이다. 사진은 지난해 7월 청와대에서 열린 한국 불교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을 향해 인사하는 문 대통령. /청와대 제공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8일 오전 11시부터 1시간 동안 청와대 본관에서 한국 불교 지도자들과 간담회를 한다. 불교계를 초청해 청와대에서 간담회가 이루어지는 것은 지난해 7월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임 부대변인은 "코로나19 상황에서 불교계가 법회와 행사를 중단하는 등 방역의 고비마다 협조해 준 것에 대한 감사와 추석 연휴 기간에도 지금처럼 지속적으로 협조를 요청하는 자리"라면서 "아울러 문 대통령은 불교 지도자들에게 국정운영에 대한 조언도 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간담회에는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이자 한국불교종단협의회 회장 원행스님, 대한불교천태종 총무원장 문덕스님, 대한불교진각종 통리원장 회성 정사 등 불교계 지도자 13명이 참석한다. 청와대 측에서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김제남 시민사회수석, 최재성 정무수석이 배석한다. 정부 측에서는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자리한다.

임 부대변인은 "오는 24일에는 정부와 종교계의 코로나19 대응 협의체 첫 회의가 총리 주재로 열린다"며 "그 자리에는 불교, 개신교, 천주교, 원불교, 유교, 천도교, 한국민족종교협의회 등 7대 종단 수장들이 참석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shincombi@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