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84 읽음
예술의전당, 코로나19로 위기 처한 예술인 돕기 위해 대관료 면제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김효원기자]예술의전당(사장 유인택)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연계를 돕기 위해 공연장 기본 대관료를 100% 면제한다.

오는 10월 5일부터 연말까지 3개월간 예술의전당 오페라하우스와 음악당 민간단체 공연의 기본 대관료를 면제해 위기에 놓인 민간 공연계의 회생을 돕는다.

예술의전당은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로 민간 공연계에 경영악화와 폐업, 실직의 위기가 속출하고 있어 함께 위기를 극복하자는 의미로 대관료 면제 방안을 내놓았다고 밝혔다. 예술의전당이 대관료를 면제하는 것은 개관 32년 역사상 처음이다.

오는 10월 5일부터 12월 31일까지 개최되는 오페라하우스(오페라극장, CJ 토월극장, 자유소극장)와 음악당(콘서트홀, IBK챔버홀, 리사이틀홀)의 6개 공연장의 대관단체에 기본 대관료를 100% 면제한다.

유인택 사장은 “예술의전당이 지원기관은 아니지만 공연예술이 생사의 기로에 놓인 현 상황에 책임감을 갖고 민간 예술계의 고통과 고충을 분담하고자 시행하게 되었다”면서 “여러 재난 지원에서 사각지대에 놓인 예술인과 민간 공연단체, 기획사들이 위기를 극복하고 존속하는데 조금이나마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eggroll@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