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92 읽음
‘6시 내 고향’ 트로트 신예 이도진, ‘네박자’ 마지막 촬영 “남 돕는 순간 제일 행복했다”
스포츠경향
1
‘6시 내 고향’ 트로트 신예 이도진, ‘네박자’ 마지막 촬영 “남 돕는 순간 제일 행복했다”
가수 이도진이 ‘6시 내 고향’ 마지막 촬영 소감을 전했다.

17일 이도진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KBS ‘6시 내 고향’ 네박자 마지막 촬영을 스튜디오에서 보니 진짜 추억이 새록새록 했습니다”라며 입을 열었다.

이어 “살면서 제일 행복한 일은 남을 돕는 순간인 거 같아요. 농촌, 어촌 어디든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 출격 합니다”라며 느낌과 다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무한도진’ ‘리액션장인’ 닉네임 만들어준 최서현 작가님 고생하셨습니다. 박현PD님 고생 많으셨습니다. 이도진 언제나 성장하는 가수 되겠습니다. ‘한방이야’”라며 그동안 함께한 스태프들께 감사의 마음도 전했다.
‘6시 내 고향’ 트로트 신예 이도진, ‘네박자’ 마지막 촬영 “남 돕는 순간 제일 행복했다”
한편 이도진은 KBS ‘전국노래자랑’, ‘가요무대’, ‘아침마당’에 출연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