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58 읽음
'도도솔' 고아라 "첫 로코 도전, 설렌다"…연기 변신 예고
스포츠서울
2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다양한 작품에서 연기 변신을 거듭해온 고아라가 ‘도도솔솔라라솔’로 로맨틱 코미디에 도전한다.

오는 10월 7일 첫 방송되는 KBS2 새 수목드라마 ‘도도솔솔라라솔’은 에너제틱 피아니스트 구라라(고아라 분)와 알바력 만렙 선우준(이재욱 분)의 반짝반짝 로맨틱 코미디를 그린다. 저마다의 상처와 비밀을 안고 작은 시골 마을 피아노학원 라라랜드에 모여든 이들의 이야기는 달콤한 설렘과 함께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다.

무엇보다 고아라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고아라가 연기하는 ‘구라라’는 인생 역변을 맞아 시골 마을에 불시착하게 된 무한 긍정 피아니스트. 외로워도 슬퍼도 언제나 긍정적인 구라라는 구김 없는 단순함 탓에 때로는 분노를 유발하기도 하지만 어떤 상황에서도 타인을 웃게 만드는 마성의 매력을 지녔다. 지금까지와는 또 다른 변신을 앞둔 그는 “‘첫 로코 도전’이라는 말이 참 설레는 것 같다. 캐릭터가 가지고 있는 다양한 매력을 잘 전달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혀 그가 그려낼 구라라를 향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켰다.

오지영 작가는 앞선 인터뷰를 통해 “캐릭터 싱크로율 200%”라며 ‘착붙’ 캐릭터를 입고 돌아온 고아라에 만족감을 표했다. 그는 “구라라는 천성적인 밝음과 에너지가 넘치는 인물이다. 드라마의 동력과도 같은 캐릭터”라며 “웃을 때 화사한 느낌도, 울 때마저 귀여워 웃게 만드는 것도 고아라 배우와 잘 맞는다”고 강조, ‘본투비 구라라’ 고아라를 더욱 기대케 했다. 김민경 감독 역시 “능수능란한 코믹 연기, 고난도의 감정 연기를 소화하는 모습에 매번 감탄하고 있다. 라라는 고아라 배우만이 할 수 있는 역할”이라고 극찬, 특유의 밝은 매력을 덧입혀 탄생시킬 고아라 표 ‘에너제틱’ 구라라의 탄생을 기대케 했다.

한편, ‘도도솔솔라라솔’은 오는 10월 7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몬스터유니온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