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26 읽음
'악의꽃' 김지훈, 이번엔 문채원 대신 장희진 죽였다 (종합)
enews24
0
'악의꽃' 김지훈, 이번엔 문채원 대신 장희진 죽였다 (종합)
'악의꽃' 김지훈, 이번엔 문채원 대신 장희진 죽였다.

16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는 도혜수(장희진 분)이 피습당했다.

이날 도혜수는 자신을 늘 따라다니던 스토커를 발견하고 따라가다 경찰에 붙잡혔다.

이때 옷이 살짝 긁혔고, 이를 본 차지원(문채원 분)은 도혜수에게 자신의 옷을 빌려주고 자신의 딸 은하를 돌봐달라고 부탁했다.

은하가 동생 도현수(이준기 분)의 딸인 것을 아는 혜수는 "내가 시간이 많다. 정말 잘 돌보겠다"라며 은하를 데리고 지원, 현수네 집으로 가 짐을 싸려고 했다.

혜수는 그 곳에서 차지원을 찾는 백희성(김지훈 분)을 발견하고, 일부러 자신이 차지원인 척 차지원의 명찰을 맸다.

백희성은 "당신이 너무 불안해. 이럴수밖에 없어"라고 말하며 "왜 도현수가 무죄라고 생각하지? 박순영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내가 뭐 실수했나 싶어서"라며 질문을 던졌다.

차지원인척 하던 도혜수는 "도현수에게불가능한 일이다. 사람을 죽인다는 건. 도현수는 애초에 사람에 대한 증오심을 가질 수 없다"라며 끝까지 동생 도현수를 감싸 백희성의 화를 돋궜다.

한편 도현수는 차지원을 둔채 홀로 백희성을 처리하기 위해 염상철(김기무 분)과 손을 잡았다.

사진 = tvN '악의 꽃' 방송화면 캡처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