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5 읽음
'제2의 금태섭' 박용진, 추미애 아들 관련 사과에 친문들 "넌 배신자"
더팩트
2
박용진(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 씨의 군 휴가 특혜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친문 성향 네티즌들에게 댓글 비난 집중포화를 받고 있다. 박 의원이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임영무 기자
[더팩트ㅣ박재우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 씨의 군 휴가 특혜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친문' 성향 네티즌들에게 댓글 비난 '집중포화'를 받고 있다.

앞서, 박 의원은 16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교육과 병역은 온 국민의 관심사라 국민의 역린"이라며 "평범한 청년들이 갖는 허탈함이 어떤 건지에 대해서도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친문 지지자들의 비판이 쏟아졌다. 박 의원은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차명계좌 관련 최종 대국민 보고' 관련 내용을 올렸는데, 그의 발언을 비판하는 내용의 댓글이 줄을 이었다.

박 의원을 비판하는 이들은 "제2의 금태섭이냐", "국민의힘 당적으로 바꿔라", "등 뒤에서 칼 꽂는 양아치 짓거리 그만하고 나가라", "넌 배신자다", "민노당 출신으로 기회주의자", "민주당 지도부는 당장 박용진을 출당시켜라", "김종인을 따라가라" 등의 비판적인 내용이 대다수였다.

지난 20대 국회에서 박 의원은 '조금박해'(조응천·금태섭·박용진·김해영)로 불리며 당내에서도 소수 의견을 내는 '소신파'로 꼽혀왔다.

jaewoopark@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