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0 읽음
주사기 자동 처리 기기,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2020 국내전 우승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이웅희기자] 국제 학생 엔지니어링 및 디자인 공모전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2020(The James Dyson Award 2020)’의 국내전 우승작이 발표됐다.

올해 국내전 우승작은 83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연세대학교 및 카이스트 학생들이 출품한 ‘안전한 주사기 자동 처리 기기(이하 ANDY, Automatic Needle Destroyer)’가 선정됐다. 보통 폐주사기는 의료인이 직접 손으로 분리해 처리하기 때문에, 연간 70.4%에 달하는 국내 간호사가 주사침 상해를 경험하고, 이를 통해 B형 및 C형 간염 등 혈액매개질환의 교차 감염에 노출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광빈(연세대 산업공학과 졸업(복수전공)), 정재학(연세대 기계공학과 졸업, 카이스트 기계공학과 박사 과정), 박경훈(연세대 생명공학과 재학)은 주사침 상해를 방지하고자, 약 2년에 걸쳐 주사 바늘을 자동으로 분리하는 앤디(ANDY)를 개발했다. 앤디는 용량에 관계없이 주사기를 자동으로 인식해 내부 칼날로 주사기를 절단한다. 분리된 몸체와 바늘은 별도로 배출돼 폐기가 용이하며, 주사기 투입구와 칼날이 모듈화 돼있어 편하고 위생적으로 소모된 부품을 교체할 수 있다.

홍익대학교 나건 교수는 “해결하려는 문제가 명확한 점, 기존 의료용 카트에 장착할 수 있어 실용성이 높고, 의료 현장에 바로 적용할 수 있을 만큼 문제 해결력이 뛰어난 점, 그러면서 심미성이 우수한 점 등이 긍정적으로 평가됐다”라고 심사평을 밝혔다.

앤디 팀의 리더 오광빈은 “수업에서 시작된 아이디어가 팀원들과 함께 의료 현장을 직접 부딪히며 노력한 결과,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2020 국내전 우승으로까지 이어져 매우 기쁘다”며 “이번 우승을 통해 혈액매개감염율이 높은 국가들의 의료 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기회가 확대되길 바라며, 앤디를 시작으로 병원의 문제를 해결하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며 궁극적으로는 더욱 안전한 의료 환경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이번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2020 국내전에는 총 83개의 응모작이 출품됐으며, 문제 해결력, 작동 방식, 설계 방법, 기존 제품 대비 독창성 및 현실성 등 5가지 심사 기준을 거쳐 1개의 우승작과 2개의 입상작이 선정됐다. 올해 국내전 심사위원에는 UCLA 기계항공공학과 데니스 홍 교수, 홍익대학교 국제디자인전문대학원 나건 교수, 연세대학교 생활디자인학과 백준상 교수가 참여했다.

제임스 다이슨 어워드 2020 국내전 우승자로 선정된 앤디 팀에는 제품 개발 지원금 2000파운드와 함께 국제전 출품 기회가 부여된다. 오는 10월 15일에는 다이슨 엔지니어들이 선정한 국제전 후보작 상위 20개가 발표되며, 이후 제임스 다이슨이 그 중에서 최종 선정한 1개의 국제전 우승작과 2개의 국제전 입상작, 그리고1개의 지속가능성 부문 우승작을 선정하여 11월 19일에 발표한다. 국제전 우승 후보에게는 5000파운드가, 국제전 우승작에는 3만 파운드의 상금과 트로피, 그리고 재학 중인 학부에도 5000파운드가 수여된다. 또한 올해 새롭게 추가 된 지속가능성 부문 우승작에도 3만 파운드가 전달될 예정이다.

iaspire@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