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1 읽음
강창일 "군대 갔다 온 사람 전부 안중근 의사냐?"
더팩트
0
강창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을 독립운동가 안중근 의사와 비유한 것과 관련해 안중근 의사의 위대함이 줄어드는 거 아니겠어요? 저는 그렇게 보는데라며 오버했다. 즉, 지나쳤다고 지적했다. /더팩트 DB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강창일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병역 문제를 안중근 의사로 비유한 데 대해 "오바했다"고 지적했다.

강 전 의원은 이날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사회자가 전날(16일) 독립운동가 안중근 의사 발언을 거론하며 병역 특혜 의혹에 휩싸인 추 장관 아들을 민주당이 비호하는 브리핑을 한 것과 관련해 묻자 이같이 밝혔다.

그는 관련 브리핑을 한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을 향해 "그건 조금 오버인데요. 우리 박 의원이 안중근(의사) 공부를 너무 많이 했다"라며 "그럼 대한민국 국민 전부 다가 안중근 의사이게요? 그죠? 말은 되는데 그게 대한민국 군대 갔다 온 사람 전부 안중근 의사라는 얘기죠. 그것도 말은 될 수가 있어요. 나라를 지키기 위해서 군대 갔으니"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회자가 "오버라고 보세요?"라고 묻자 강 전 의원은 "네. 모든 국민, 그러니까 안중근 의사의 위대함이 줄어드는 거 아니겠어요? 저는 그렇게 보는데"라고 지적했다. 사회자가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말이었다?'라고 확인하자 강 전 의원은 "오해라기보다도 오버했다, 오버, 즉 지나쳤다, 이거예요"라고 충고했다.

앞서 박 원내대변인은 16일 서면 브리핑에서 "추 장관 아들은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 군인본분, 爲國獻身 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야당은 '가짜뉴스'로 국방의 의무를 다한 군 장병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라고 추 장관 아들을 두둔하고 야권의 주장을 가짜뉴스로 규정했다.

민주당은 그러나 비판 여론이 확산하자 관련 부분을 삭제한 뒤 수정 논평을 냈다. 박 원내대변인은 공지를 통해 "적절하지 않은 인용으로 물의를 일으켜 깊이 유감을 표한다"고 사과했다.

cuba20@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