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65 읽음
원정 이어 운영까지…초신성·최재욱, 도박에 얼룩진 연예계
더팩트
6
최재욱(왼쪽)이 불법 도박장을 운영해 법정에 선다. 운영에 가담했다고 알려진 동료 개그맨 김형인은 돈 1500만 원을 빌려줬을 뿐이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포털 사이트 프로필, 더팩트 DB
[더팩트 | 유지훈 기자] 연예계가 연이은 불법 도박 소식으로 뒤숭숭하다. 그룹 초신성에 이어 이번엔 공채 개그맨들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지난 15일 MBC '뉴스데스크'는 "지상파 공채 출신 개그맨 김모 씨와 동료 개그맨 최모 씨가 서울 시내에서 불법 도박장을 운영하다 적발돼 재판에 넘겨진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MBC에 따르면 두 사람은 2018년 서울 강서구의 한 오피스텔에서 불법 도박장을 개설한 뒤 도박을 주선하고 수수료를 챙긴 혐의를 받는다

김모 씨는 SBS 7기 공채 개그맨 김형인인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에서 "3년 전 후배 최 씨가 보드 게임방 개업 명목으로 돈을 빌려달라고 해 1500만 원을 빌려줬다. 당시에는 불법 도박장이 아니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후 누리꾼들은 최모 씨의 정체를 추측했고 그 과정에서 같은 SBS 공채 출신인 최국이 지목당했다. 결국 최국은 유튜브 채널 라이브 방송을 통해 해명에 나섰다. "최 씨가 저라고 인터넷에 퍼지고 있다"며 "불법 도박장 개설한 개그맨으로 나를 지목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전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엄한 곳으로 불똥이 튀자 최재욱은 자신이 불법 도박장을 운영했던 최모 씨임을 밝히며 사태 수습에 나섰다. 그는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처음에는 합법적인 보드 게임방으로 개업했다가 이후 사행성 불법 도박장이 된 것"이라며 혐의를 인정했다.

같은 SBS 7기 공채 개그맨 출신인 김형인의 연루설과 관련해서는 "도박장 운영이 어려워지면서 투자자 A씨와 갈등을 빚게 됐다. 그 과정에서 도박장 운영에 가담하지 않은 선배 김형인까지 A씨의 협박을 받게 된 것"이라며 "김형인은 보드 게임방 개업 무렵 제게 1500만 원을 빌려준 것이 빌미가 되어 억울하게 협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해당 사건은 3년 전 일이고 지금은 모든 것을 청산하고 성실하게 살고 있다"며 거듭 사과했고 도박과 연루됐다고 의심을 받은 선배 최국을 향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그룹 초신성의 멤버 윤학(왼쪽)과 성제는 원정도박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윤학·성제 SNS
최재욱의 불법 도박장 운영이 더 충격적인 이유는 전날 그룹 초신성(슈퍼노바)의 필리핀 원정 불법도박 여파가 채 잦아들지 않았기 때문이다. 지난 14일 오후 윤학과 성제가 필리핀에서 불법 도박 혐의로 불구속됐다는 보도가 나왔고 다음날 이 소식은 온라인을 뜨겁게 달궜다.

두 사람은 2016년부터 2018년까지 판돈 700만 원에서 5000만 원을 걸고 바카라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 한 명은 한국인이 운영하는 불법 온라인 사이트에서 도박을 한 사실까지 드러났다.

초신성의 소속사 SV엔터테인먼트는 15일 "윤학 성제의 부주의한 행동으로 인한 좋지 않은 소식으로 아껴주신 팬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여행 중 안일한 생각에 부주의한 행동을 하게 된 점에 대해 깊이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이은 연예인들의 불법 도박 소식에 온라인은 들썩였다. 누리꾼들은 "이참에 불법 도박하는 연예인 싹 다 정리하자"(jong****), "이번엔 도박한 게 아니라 도박장을 차렸어?"(zoon****), "어제는 아이돌 도박, 오늘은 개그맨 도박장 개설. 내일은 대체 무슨 일이 벌어지려고 이러나"(seun****)라며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연예기획팀 |

]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