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245 읽음
삼성 불펜 악재, 우규민 공 2개 던지고 허리 통증으로 교체[SS현장]
스포츠서울
8
[수원=스포츠서울 서장원기자] 올시즌 단 한 번의 이탈없이 삼성 불펜을 든든하게 지켰던 우규민이 또 다시 고질적인 허리 부상에 발목잡히는 모양새다.

우규민은 16일 수원 KT전에서 6회말 선발 투수 원태인에 이어 삼성의 두 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랐다. 우규민은 첫 상대 문상철에게 2구째 중전 안타를 맞고 출루를 허용했다.

좋지 않은 징후는 안타를 맞은 직후 발생했다. 우규민이 허리를 부여잡은 것. 우규민은 고질적인 허리 통증을 안고 있다. 커리어 내내 허리 부상으로 고생한 전력이 있다. 올시즌엔 단 한 차례의 부상 없이 건강함을 증명해 허리 통증으로부터 해방된 듯 했지만 예기치 못한 시점에 허리 통증이 재발했다.

트레이너와 상의한 우규민은 결국 공 2개만 던지고 마운드를 김윤수에게 넘겼다.

superpower@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