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4 읽음
신수와 함께 큰다, 산해경 기반 방치형 액션RPG ‘일확천검’
게임메카
1
▲ PC·모바일에서 모두 플레이할 수 있는 방치형 액션 RPG 일확천검 (사진: 게임메카 촬영)
중국 고전 중 ‘산해경’이란 책이 있다. 고대 중국과 주변 지역의 지리와 풍물, 식생 등을 기록한 책인데, 역사적 사실과 상상력에 기반한 허구가 마구 뒤섞여 있다. 언제 편찬됐는지 시기를 특정하긴 어렵지만, 대략 주나라~춘추전국시대쯤 처음 등장했다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한마디로 대략 2,500년 전쯤 나온 ‘중국신화 설정집’이라고 할 수 있다.

15일 정식서비스를 시작한 일확천검은 유서 깊은 상상력의 보고 산해경을 기반으로 한 웹게임이다. 장르는 캐릭터 육성과 전투를 즐기는 액션 RPG로, 플레이어는 수묵화풍 일러스트로 구현한 신비로운 선경을 모험하며 신수와 함께 각종 괴물들을 토벌하게 된다. 방치형인데다가 PC는 물론 모바일에서도 플레이할 수 있어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느긋하게 즐길 수 있는 신작 일확천검의 매력 포인트는 무엇일지, 한번 살펴보자.
▲ 게임 속으로 날아가보자 (사진: 게임메카 촬영)
신수와 함께, 스스로 쑥쑥 크는 캐릭터

게임 시작 후 플레이어가 가장 먼저 해야 하는 일은 캐릭터를 만드는 것이다. 캐릭터는 남/녀 2종으로 구분되는데 외형만 다를 뿐 능력 차이는 없다.

다른 웹게임과 비교했을 때 일확천검의 특징으로 눈에 띄는 것은 외형이 깔끔하다는 것이다. 많은 웹게임의 고질적인 문제점은 크고 번쩍거리는 아이콘이 화면을 가득 채워 눈이 어지러울 정도라는 것이다. 이에 비해 일확천검은 레벨업에 따라 새 콘텐츠가 개방돼, 아이콘이 추가되더라도 전반적인 UI가 보기 좋게 가지런히 정렬돼 있어 눈이 편하다. 여기에 숨김 기능도 잘 갖춰져 있어 게임을 하면서 UI가 거슬린다는 느낌은 없다.
▲ 전반적으로 깔끔한 UI (사진: 게임메카 촬영)
앞서 일확천검은 중국 고전 산해경을 기반으로 제작됐다고 언급했는데, 실제로 게임에서 산해경을 볼 수 있다. 유저 레벨에 맞는 콘텐츠를 안내하고 미션을 주는 가이드북 또는 퀘스트북 역할을 한다. 미션을 완료하면 높은 가치의 재화인 금화를 얻을 수 있다. 아울러 게임 속 산해경은 실제와 유사하게 8개 경으로 나뉘어져 있는데, 각 경에 담긴 미션을 모두 완수하면 ‘신수’ 관련 아이템을 수령할 수 있다.

신수는 일확천검의 핵심 콘텐츠다. 장비를 얻어 강화하고, 스킬 레벨업, 법기 진급 등 육성 방법이 있긴 하지만, 신수만큼 효율이 좋고 외형적으로도 눈길을 끄는 육성 콘텐츠는 없다. 쿵푸의 고수처럼 생긴 ‘쥐돌이’처럼 유료 구매로 획득해야 하는 것도 있지만, 대부분의 신수는 산해경 미션으로 얻을 수 있다.

신수는 펫처럼 플레이어를 졸졸 따라다닌다. 체력은 있지만 별도의 시간 제한은 없다. 게임 하는 내내 플레이어와 동행하며 일반 공격과 고유 스킬을 구사해 적을 공격한다. 잘 키운 신수는 플레이어 캐릭터에 버금갈 정도로 강력한 공격력을 자랑한다. 즉, 신수와 함께라면 필드에 있는 일반 몬스터는 물론 각종 던전 보스들도 무섭지 않다.
▲ 신수 강화시 이펙트, 강렬하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기본적으로 한 번에 하나의 신수만 동행할 수 있으며, 2마리는 대기열에 배치할 수 있다. 대기열에 배치된 신수라도 캐릭터 전투력 상승에 도움을 주기에 신수를 골고루 육성하는 것이 좋다. 캐릭터 레벨 88 이후 이용 가능한 환생 콘텐츠로 6환생을 달성하면 2번째 신수 슬롯이 열려 2마리와 동행하며 싸울 수 있다. 최대 3마리의 신수와 함께 싸울 수 있으며, 대기열에 있는 신수까지 포함하면 총 9마리를 전투에서 활용할 수 있는 것이다. 이쯤 되면 맹수를 자유자재로 부리는 드루이드 같다는 느낌도 든다.

신수들의 외형은 매우 다양하다. 포악한 멧돼지인 당강, 심술궂게 생긴 복어, 쌍두 불사조인 비익조 등 각기 개성적인 외모를 자랑하기에 과시용 또는 관상용으로도 손색이 없다. 신수를 모으고 키우는 것 역시 일확천검의 즐거움이다.
▲ 다양한 외형의 신수 (사진: 게임메카 촬영)
PvP, PvE, 그리고 결혼까지 이르는 다양한 즐길거리

일확천검은 신수와 함께하는 캐릭터 육성 외에도 다양한 콘텐츠를 지니고 있다. 보스 레이드에선 강력한 괴수들을 사냥해 고급 장비를 얻을 수 있다. 던전에서는 각종 강화 재료를 얻을 수 있으며, 탑 도전에서는 한 층씩 올라가며 플레이어 캐릭터의 한계를 시험함과 동시에 다양한 보상과 순위까지 확인할 수 있다.

다른 유저와 함께하는 콘텐츠도 잘 갖추고 있다. 일확천검은 기본적으로 혼자 사냥하고 돌아다니는 액션 RPG이지만, ‘경기’라는 콘텐츠를 통해 다양한 방식으로 PvP를 즐길 수 있다. 아울러 곤륜, 촉산, 봉래 등 3가지 세력 중 하나를 선택해 같은 세력끼리는 협동을, 타 세력하고는 경쟁을 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다른 유저와 결혼해 사랑의 힘(?)으로 캐릭터를 더 강하게 만들 수 있다.

일확천검은 PC는 물론 모바일에서도 즐길 수 있다. PC 앞에 오래 앉아 있을 시간이 없는 유저들에게는 희소식인 셈이다. 게임 접속 방법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일확천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 결혼도 할 수 있다! (사진: 게임메카 촬영)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