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31 읽음
경기도, 집중호우로 9년만 재난대책본부 구성 '만전'
스포츠서울
0
[수원=스포츠서울 좌승훈 기자]경기도는 중부지방 집중 호우로 피해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2011년 이후 9년만에 재난대책본부를 구성했다.

2일 도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재난대책본부를 구성하고 근무체계를 비상 2단계에서 4단계로 즉각 격상하는 등 비 피해 대응에 나섰다.

도 재난대책본부에는 한국전력공사, KT 등 유관 기관과 도 공무원, 소방재난본부 등 40명의 인력 투입돼 호우피해현황과 전파 등 피해 최소화에 나서고 있다.

2일 오후 2시 현재 사망 1명 등 총 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으며 여주 청미천 수위상승, 이천 율면 산양저수지 붕괴 등으로 64명의 주민이 대피한 상태다.

또 안성과 이천, 용인 등 70여개소에서 산사태가 발생했으며 이천 산양저수지의 물을 가둬 놓은 4m 높이의 제방이 붕괴되고, 안성 주천저수지의 제방은 일부 유실되는 피해를 입었다.

안성과 이천, 광주, 용인, 여주 등지에서 54채의 주택이 침수 피해를 입었으며, 안성과 이천, 용인에서는 벼와 비닐하우스, 인삼 등 819ha 규모의 농작물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좌승훈기자 hoonjs@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