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81 읽음
경기도, 청소년 교통비 지원 신청자 52만 명 돌파
스포츠서울
0
[의정부=스포츠서울 좌승훈 기자]경기도의 상반기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의 신청자 수가 시행 1개월만에 52만 명을 돌파했다.

2일 도에 따르면 지난달 1일부터 ‘청소년 교통비 지원 포털 홈페이지’를 통해 출생년도 끝자리 기준 5부제 적용 등 신청접수를 지난달 31일 마감한 결과 누적 신청수가 52만 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목표였던 43만 명의 120%에 달하는 규모다.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경기버스(시내, 마을) 요금이 인상되면서, 경제적으로 취약한 도내 만 13~23세 청소년들의 교통비 부담을 완화하고자 광역지자체 가운데 처음으로 도입된 사업이다.

상반기 사업 신청자들은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실제 사용한 교통비 중 만 13~18세는 30%, 만 19~23세는 15%의 금액을 최대 6만 원 한도 내에서 지역화폐로 환급받는다.

지난달 31일까지 신청을 못한 청소년 또는 부모 및 세대주는 하반기 지원사업 신청접수에 참여하면 되는데, 하반기 신청·접수는 내년 1월 실시될 예정이다. 청소년 교통비 지원은 1명당 총 12만 원의 교통비를 지역화폐로 받는다.

좌승훈기자 hoonjs@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