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53 읽음
경기도, 도봉산~옥정 광역철도사업 전 구간 올해 착공
스포츠서울
0
[의정부=스포츠서울 좌승훈 기자]서울시 도봉동에서 의정부시와 양주시를 잇는 지하철 7호선 연장 ‘도봉산~옥정 광역철도사업’전 구간이 올해 착공될 전망이다.

2일 도에 따르면 도봉산~옥정 광역철도사업은 서울시 도봉동 도봉산역에서 의정부시 용현동 탑석역을 거쳐 양주시 고읍지구 까지를 연결하는 총 15.3km 길이의 단선 철도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0년부터 3차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쳐 확정됐고, 조속한 착공을 위해 2018년부터 3개 공구로 분할해 사업을 추진해왔다.

그런데 의정부시 송산동과 자금동을 연결하는 ‘2공구’는 지난해 12월 공사를 시작했지만, 서울시 도봉동과 의정부시를 잇는 ‘1공구’와 의정부시 자금동과 양주시 고읍동 사이의 ‘3공구’는 사업비 부족으로 턴키공사 유찰 등 착공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도는 1·3공구의 적정 사업비 확보를 위해 2018년 9월부터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을 실시, 이를 바탕으로 지난 3월부터 기재부와 조정 협의를 벌였고, 총 7561억 원을 최종 투자하는 것으로 협의를 마쳤다. 이는 당초 사업비 6412억 원에 비해 1149억 원이 늘어난 규모다.

물가와 지가 상승비용을 포함해 단선운영의 안전성 확보를 위한 신호장 배선계획 변경 비용, 연약지반 가시설 및 보강 비용, 방재기준 충족을 위한 추가 환기구 비용 등이 추가됐다.

도는 이달 중 1·3공구를 대상으로 공사발주를 위한 행정절차를 완료하고, 9월 조달청 입찰공고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후 11월 중 시공사 선정 및 사업계획 승인이 완료되면, 2025년 준공을 목표로 연내 착공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좌승훈기자 hoonjs@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