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72 읽음
'윤희숙 5분 연설' 비판한 박범계에…장제원 "뼈 때렸나" 저격
더팩트
3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이 저는 임차인이라는 연설로 화제가 된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을 지적했다가 되레 비판을 받고 있다.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오른쪽)은 윤희숙 의원이 너무 뼈를 때리는 연설을 했나 보다며 박 의원을 비판했다. /임세준·배정한 기자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저는 임차인"이라는 연설로 화제가 된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을 지적했다가 되레 비판을 받고 있다.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저희 당 윤희숙 의원이 너무 뼈를 때리는 연설을 했나 보다"며 "박 선배답지 않은 논평을 하신다"는 내용의 글을 썼다.

장 의원은 "정치권에서 논리가 부족할 때 가장 쉽게 쓰는 공격기술이 '메신저를 때려서 메시지에 물타기'인데 그런 기술을 박 선배가 쓰는 건 좀 아니지 않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많은 전문가가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이 밀어붙인 '주택임대차보호법'의 부작용을 지적하면서 '전세가 월세로 대거 전환돼 국민들의 주거 부담이 늘어날 수 있다'는 지점을 가장 걱정하고 있지 않냐"고 물었다.

이어 "초선의원의 진정성 담긴 첫 연설을 여야 떠나, 선배 의원으로서 격려해 주는 모습이 박범계다운 모습이 아닐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의원은 지난달 30일 국회 본회의에서 "저는 임차인인데 표결된 법안을 보니 4년 있다가 꼼짝없이 월세로 들어가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민주당은 무슨 배짱과 오만으로 이런 법을 만들었냐"며 정부와 여당의 부동산 정책 강행을 비판했다.
박 의원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의원의 연설을 겨냥해 임차인을 강조하셨는데 소위 오리지널은 아니다라며 지적했다. /박범계 의원 페이스북
박 의원은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의원의 연설을 겨냥해 "임차인을 강조하셨는데 소위 오리지널은 아니다"라며 "국회 연설 직전까지 2주택 소유자이고, 현재도 1주택을 소유하면서 임대인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단 의사당에서 조리 있게 말을 하는 건, 눈 부라리지 않고 이상한 억양 아닌 그쪽에서 귀한 사례니, 평가한다"면서 "그러나 마치 없는 살림 평생 임차인의 호소처럼 이미지 가공하는 건 좀"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논평을 두고 논란이 거세지자 박 의원은 2일 오전 페이스북에 "윤 의원은 자신이 임차인임을, 그 설움을 연설 처음에 강조했지만, 임대인 보호를 외친 것"이고 "연설 직후 자신의 페북에 임대인이자 임차인이라고 표현을 바꿨다"며 해명에 나섰다.

또 박 의원의 '3주택자' 논란에 대해서는 "2주택자에 1상가 소유자가 맞다"면서 "지금 처분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 아내가 상속받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선관위 자료에 따르면 박 의원은 대전에 아파트 1채와 경남 밀양 건물, 대구 주택·상가 등 부동산 3채를 보유 중이다.

윤 의원의 억양을 지적한 것을 두고는 "특정 지역 사투리를 빗댄 표현이 아니다"라며 "정부 여당을 공격할 때 쓰는 격앙된 톤을 지적한 것인데 메시지와 관련 없고 적절치 않은 듯해 지웠다"고 했다.

sejungkim@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