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761 읽음
오늘만 기다렸다…'뉴노멀' 시대, 관중과 함께하는 K리그 [현장메모]
스포츠서울
1
[성남=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K리그 팬들이 그토록 기다리던 시간이 돌아왔다.

1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는 성남과 서울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14라운드가 열렸다. 지난 5월 18일 개막한 뒤 무관중으로 치러졌던 K리그가 이제서야 온전한 리그를 치를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날부터 전국 K리그 경기에는 관중 입장이 허용됐다.
지난해 시즌을 마친 이후 긴 시간 K리그 현장 관람을 바라던 팬들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안전 수칙을 지켜가며 경기를 관람했다. 팬들은 경기장 입장부터 안전 수칙을 철저하게 지키는 시민 의식을 보여줬다. 경기장에서 직관이 간절했던 팬들은 프로축구연맹에서 발표한 안전 수칙에 따라 경기장에서 소리 지르는 대신 박수로 응원을 대신했다.

킥오프 전 선수들을 소개하는 시간에도 팬들은 오랜만에 경기장에 입장한 기쁨을 에둘러 표현했다. 킥오프 전 성남 선수 한 명, 한 명이 소개될 때 팬들은 뜨거운 박수를 보냈다. 선수단 입장 때는 기립 박수로 소리 질러 응원할 수 없는 아쉬움을 대신했다. 경기 중 탄성이 나오는 대목에서도 박수로 선수들을 응원했다. 모든 응원은 박수로 시작해서 박수로 끝났다.

이날 경기장에는 관중이 코로나19 안전 수칙을 지킬 수 있도록 안내 방송이 꾸준히 이어졌다. 또 관중석 곳곳에는 안전 수칙이 담긴 푯말을 든 안전 요원들도 안전한 경기 관람을 독려했다.

K리그는 ‘뉴 노멀’ 시대에 새로운 응원 문화로 팬들과 함께 만들어나가고 있다.

purin@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