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192 읽음
달아오르는 대팍, 시즌 첫 유관중 홈경기 입장권 1200석 2분만에 매진
스포츠경향
10
대구 FC 제공
대구 FC의 올 시즌 첫 유관중 홈경기 입장권 1200장이 예매 시작 2분 만에 매진됐다.

1일부터 프로축구 K리그 경기장에 제한적으로 관중 입장이 시작된 가운데 대구는 8일 오후 8시 DGB대구은행파크에서 전북 현대와의 2020 K리그1 15라운드 경기로 이번 시즌 첫 유관중 홈 경기를 치른다.

대구는 1일 오후 2시 티켓링크 웹사이트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전북전 입장권 예매를 시작했다. 그리고 예매가 시작된 지 2분 만인 오후 2시2분 1200석 입장권이 매진됐다고 밝혔다. 대구는 “당일 현장 매표소에서는 티켓을 구매할 수 없으며, 온라인 예매 티켓 교환만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대구는 한국프로축구연맹의 제한적 관중 입장 지침에 따라 DGB대구은행파크 총 좌석의 10%인 1200석만 관중을 들이고 전 좌석 지정제로 운영한다. 이 때문에 조기 매진은 어느 정도 예상된 일이었다.

대구는 지난해 DGB대구은행파크 개장과 함께 리그 평균 관중 1만734명을 기록할 만큼 인기 구단으로 발돋움했다. 지난해 K리그1 정규리그에서 평균 관중 1만명을 넘은 구단은 서울을 연고로 둔 FC서울(1만7061명), 전북(1만3937명), 그리고 대구뿐이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