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54 읽음
[주말 날씨] 서울·경기·강원 시간당 최대 80mm ‘폭우’…“침수피해 등 주의”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김민규기자]8월 첫 주말인 1일과 2일 서울·경기·강원영서를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내릴 예정이다. 기상청은 저지대 침수피해와 시설물 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1일 기상청은 오전 9시를 기준으로 경기북부에 호우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다고 밝혔다. 7월 31일 오후 6시부터 8월 1일 오전 9시 주요 지점 강수량은 강화도 교동면 119.5㎜, 파주시 탄현면 93.0㎜, 김포시 장기동 87.5㎜, 인천 동구 금곡동 79.5㎜, 춘천 21.9㎜, 화천군 사내면 15.5㎜, 홍천군 서석면 155.5㎜ 등이다.

특히, 기상청은 2일 오전까지 서울·경기와 강원영서를 중심으로 돌풍이 불고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80㎜의 매우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저지대 침수 피해, 빗길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말했다. 또한 현재 호우특보가 발표된 인천(강화·옹진),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 충남(당진·서산·태안)에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비는 북한 황해도에서 서울·경기와 강원도 사이를 오르내리는 정체전선에 의해 남북 간의 폭이 좁고 동서로 긴 강한 비구름대가 발달하면서 매우 강한 비와 함께 많은 비가 예상된다”며 “산사태와 축대붕괴, 농경지와 지하차도 침수 등 비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북한 황해도에도 많은 비가 예상돼 경기북부 인근 강 유역(임진강·한탄강 등)을 중심으로 수위가 급격히 상승할 수 있기 때문에 캠핑장 및 피서지 야영객들의 안전사고에 주의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반면 강원 동해안과 남부지방, 제주도에는 폭염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낮 기온이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30도 이상, 특히 강원 동해안과 경상내륙, 제주도는 33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겠으니 건강관리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kmg@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