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884 읽음
미국 2분기 성장률 -32.9%…코로나19로 역대 최악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안은재 인턴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된 지난 2분기 미국의 성장률이 -32.9%로 집계돼 역대 최악으로 치달았다.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사회적 봉쇄 조치(셧다운)으로 미 경제의 축인 소비가 무너지고 실업자가 급증하는 등 코로나19의 경제 타격이 수치로 확인돼 충격을 줬다.

미국 상무부는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32.9%(연율)를 기록했다고 30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번 2분기 GDP 감소폭은 1947년 분기별 GDP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후 최악의 기록이다. 종전 기록인 1958년 2분기 -10%의 3배 이상이고 글로벌 금융위기였던 2008년 4분기 -8.4%의 4배에 가깝다.

코로나19 셧다운으로 상점과 기업이 문을 닫고 시민들이 집밖에 나오지 못하면서 미국 경제의 70%를 차지하는 소비가 극도로 위축된 것이 2분기 마이너스 성장의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상당수의 전문가는 지난달 말부터 다수 지역에서 코로나19 감염이 재확산한 탓에 향후 경제회복 전망도 불투명할 것으로 내다봤다.

eunjae@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