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441 읽음
[종합] 김서형, 소속사와 전속계약 갈등ing…“일방적 통보”VS“신뢰 깨졌다”
스포츠경향
16
배우 김서형. 소속사 제공
배우 김서형과 소속사 마디픽쳐스의 전속계약 갈등은 현재진행형이다.

14일 김서형이 소속사 마디픽쳐스를 상대로 전속계약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한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해 JTBC ‘SKY캐슬’을 통해 제2의 전성기를 맞은 김서형은 평소 친분이 있던 마디픽쳐스와 같은해 10월 전속계약을 맺었다. 하지만 1년도 되지 않은 시점에서 갈등이 불거졌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김서형이 돌연 일방적인 해지 통보 후 연락을 끊었다”며 “남은 계약 건으로 위약금을 물어야 할 입장에 처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마디픽쳐스 대표는 “디지털 성범죄 관련 공익 광고를 제안한 적이 있는데 취지와 카피가 좋아 이틀 정도 설득했다. 그런데 ‘얻다 몰카 관련 공익 광고를 들이대냐’며 욕설을 했다”며 김서형의 갑질 의혹을 제기하고 나서기도 했다. 뿐만아니라 소속사 측은 배우의 조건에 맞춰 금전전 손실을 감수했으나, 돌아온 것은 배신감 뿐이었다고.

반면, 김서형 측은 소속사 측의 주장과 상반된 입장을 내놨다. 김서형 측 법률대리인은 “매니저가 배우와 사이의 신뢰관계를 저해하는 언행 (배우에 대한 비방, 험담)을 제3자에게 하였고, 배우는 제3자로부터 그러한 사실을 전해들었다”며 “매니저 전성희 대표는 2020년 5월 20일경 면목이 없다고 계약해지를 해주겠다고 먼저 얘기를 꺼냈다”고 밝혔다.

이어 신용 문제와 관련해 매니저 측에 소명을 요청했으나, 매니저는 업무에 중요하지 않다며 계약해지를 해주겠다는 약속을 번복했다고 주장했다. 또 소속사 측 주장과 달리, 소속사가 광고주에게 위약금을 물어야된다는 것 역시 사실이 아니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김서형 측은 “제3자가 끼어 있는 상태라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기 어렵다”며 “이미 법적인 조치를 취해놓은 만큼 법의 판단을 기다릴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