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917 읽음
김서형, 전속계약해지 요구 "험담에 신뢰깨져"→소속사 대표, 갑자기 갑질 폭로(종합)
enews24
2
김서형, 전속계약해지 요구 "험담에 신뢰깨져"→소속사 대표, 갑자기 갑질 폭로(종합)
김서형은 2019년 10월 마디픽쳐스와의 전속계약 체결 소식을 전했다. 이로부터 1년이 채 지나지 않은 현재, 김서형과 소속사는 갈등의 한가운데를 지나고 있다.

14일 마디픽쳐스 전성희 대표는 배우 김서형이 지난 6월 내용증명에 이어 전속계약효력정지 가처분신청을 법원에 냈다고 한 매체를 통해 밝혔다. 전 대표는 "김서형에게 일방적인 해지 통보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서형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장문의 입장문을 배포하고 "적법한 해지 통보였다"고 적극 반박했다. 김서형 측은 "전속계약해지 요구를 한 것이 아니라 전속계약 해지 통지를 했다"고 확실히 하며 "매니저가 경험도 부족하고 재정적으로도 어려운 상태였지만 배우는 최대한 배려하며 지냈다"고 밝혔다.

특히 김서형 측은 "전속계약 해지 통지를 하게 된 것은 매니저와의 불화 때문이 아닌 매니저가 배우와 사이의 신뢰관계를 저해하는 언행(배우에 대한 비방, 험담)을 제3자에게 했고, 배우는 제3자로부터 그러한 사실을 전해들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전 대표는 지난 5월 20일경 면목이 없다며 계약해지를 해주겠다고 먼저 얘기를 꺼냈다고. 이 밖에도 매니저와 관련해 신뢰하기 어려운 문제가 있음을 알게 됐으나 매니저는 계약해지를 해주겠다고 했던 약속을 번복하며 더욱 신뢰를 깼다.

또한 "정리되지 못한 광고건이 남았다거나 소속사가 광고주에게 위약금을 물어야 한다는 마디픽쳐스 측의 주장은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전했다.

이같은 김서형 측 입장에 마디픽쳐스 전 대표는 김서형의 갑질 의혹을 주장하며 흙탕물 싸움으로 끌어들였다.

전 대표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별 욕을 다 얻어 먹었다"며 "열심히 일해서 광고 계약금을 3배 높여서 왔더니 뒷돈을 얼마 받았냐고 하더라"고 밝혔다.

특히 전 대표에 따르면 전 대표가 디지털 성범죄 관련 공익 광고를 제안했는데, 김서형이 '어디다가 몰카 관련 공익 광고를 들이대냐'는 내용의 카톡을 보내왔다며 욕설을 했다고 주장해 파장이 예상된다.

한편 김서형은 지난해 10월 마디픽쳐스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불과 9개월만에 이같은 일을 겪게 돼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그는 드라마 'SKY캐슬', '아내의 유혹', '굿와이프', '샐러리맨 초한지' 등에서 굵직한 연기를 보여줬으며 2019 대한민국 대중문화예술상에서 국무총리표창을 수상했다.
김서형, 전속계약해지 요구 "험담에 신뢰깨져"→소속사 대표, 갑자기 갑질 폭로(종합)
▼ 다음은 김서형 측 공식입장 전문이다.

오늘 한 매체를 통해 기사가 게재되고 난 후 후속보도가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배우가 잘잘못을 떠나서 분쟁이 발생하고 소송을 하게 되는 경우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는 것은 배우 이미지를 위해서 매우 조심스러운 일입니다.

상대방의 일방적인 주장에 대하여 일일이 대응하는 경우 진흙탕 싸움이 될 것을 우려하여 가급적 공식적인 대응을 삼가고 있습니다. 그 와중에, 사실과 다른 내용들이 마치 사실인 것처럼 일방적인 기사들이 나오고 있어 김서형 배우의 공식적인 입장을 전달하기로 하였습니다.

- 전속계약해지 요구를 한 것이 아니라, 전속계약 해지 통지를 하였습니다.

- 지인이 매니저 경험이 없었지만, 오래 전부터 배우에 대한 애정을 보이며 자신의 역할이 있을 것이라고 하였고, 배우는 그 말을 믿었습니다.

- 매니저가 경험도 부족하고 재정적으로도 어려운 상태였지만, 배우는 최대한 배려하며 지냈습니다.

- 전속계약 해지 통지를 하게 된 것은 매니저와의 불화 때문이 아니라, 매니저가 배우와 사이의 신뢰관계를 저해하는 언행 (배우에 대한 비방, 험담)을 제3자에게 하였고, 배우는 제3자로부터 그러한 사실을 전해들었습니다.

- 위와 같은 일들이 발생하고 난 후, 배우가 매니저를 만났을 때, 매니저 전성희 대표는 2020년 5월 20일경 면목이 없다고 계약해지를 해주겠다고 먼저 얘기를 꺼내었습니다 (일부 보도 중 2020년 4월경 SBS 드라마 ‘아무도 모른다’ 종영시점이었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릅니다).

- 그 밖에 배우가 매니저(의 신용)와 관련하여 신뢰하기 어려운 문제가 있음을 알게 되었고, 신뢰관계가 깨진 상태에서 확인이 필요하였고, 이에 대한 소명을 매니저에게 요청하였습니다.

- 매니저는 그러한 점들이 매니저 일을 하는데 중요하지 않다고 하며, 자신이 약속했던 바와 달리 계약해지를 해주겠다고 하였던 약속을 번복하였습니다.

- 배우와 매니저 사이의 문제를 알게 된 주변 관계자들이 원만한 해결을 위하여 중재하려고 하였을 때 매니저는 배우가 일방적으로 계약해지를 요구하였다고 주장하며 해지를 위해서는 위약벌을 지급해야 한다고 요구하였습니다.

- 배우는 법무법인을 통하여 매니저에게 신뢰관계를 해하는 사항들에 관하여 다시금 소명을 구하였지만 매니저는 소명을 거절하였고, 부득이 법무법인은 배우를 대리하여 매니지먼트를 맡고 있던 마디픽쳐스측에 계약해지 통지를 하였으며, 법원에 전속계약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하기에 이르렀습니다.

- 정리되지 못한 광고건이 남았다거나 소속사가 광고주에게 위약금을 물어야한다는 마디픽쳐스측의 주장은 전혀 사실과 다릅니다.

- 가처분 신청서가 마디픽쳐스에 송달된 것은 2020년 7월 13일이었고, 배우와 연락이 안된다는 주장은 전혀 사실과 다릅니다.

배우는 가급적 말을 아끼고자 합니다. 마디픽쳐스가 내놓는 일방적인 주장에 대하여 기사화하기 전에 취재를 해보신다면 그러한 주장이 전혀 사실과 다르다는 점을 쉽게 확인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일방 당사자의 주장만을 그대로 기사화하는 경우, 특히 상대방에게 흠집을 내려는 의도가 있는 경우 더 심하게 훼손되고, 회복하기 어려운 상처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배우 김서형을 아끼는 마음으로 일방의 주장을 기사화하기에 앞서 검증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아울러, 배우의 경우 직접 모든 언론사를 상대로 응대하기 곤란한 점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배우 김서형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게이트

사진=eNEWS DB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