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813 읽음
SK 박경완 대행 "이건욱 호투와 최준우 최고 활약했다"[SS현장]
스포츠서울
1
[잠실=스포츠서울 배우근기자] SK는 14일 잠실 두산전에서 12-7로 승리했다.

오랜만에 14안타를 몰아치며 두자릿수 득점을 만들어냈다. 최지훈(2안타)과 최준우(3안타)의 테이블세터가 5안타를 합작하며 활발하게 앞선을 열었다.

최정은 안타와 함께 시즌 12호 홈런 손맛을 봤고 윤석민은 멀티히트 3타점으로 활약했다.
선발 이건욱의 호투도 빛났다. 7이닝 2실점으로 4승을 수확하며 팀승리를 견인했다. 7이닝 경기는 이건욱의 개인최다 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6이닝 경기가 두차례 있었다.

96구 중 57구는 속구였다. 최고구속은 146㎞까지 찍혔다. 변화구는 체인지업, 슬라이더, 커브를 적절하게 사용하며 두산 타선을 억제했다.
경기후 SK 박경완 감독대행은 “(이)건욱이가 한경기 최다 이닝인 7이닝을 소화하며 선발로 자신의 역할을 다했다. 타선에선 모든 선수가 다 골고루 잘했고 특히 2번 타자로 나선 최준우가 최고의 활약을 해줬다”라고 평가했다.

kenny@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