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833 읽음
SK, 악재속에서도 이건욱 7이닝2실점+14안타 폭발[SS현장]
스포츠서울
1
[잠실=스포츠서울 배우근기자] SK가 2군의 선후배 폭행 및 음주 무면허 등 여러 악재에도 불구하고 12-7로 두산전 승리를 챙겼다.

9위 SK는 14일 잠실에서 2위 두산과의 주중 1차전을 가졌다. SK 선발투수 이건욱은 7이닝 동안 96구를 던지며 2실점 호투로 승리의 발판을 놓았다.

이건욱의 7이닝은 개인 최다이닝 기록이다. 종전 기록으로는 6이닝 투구가 두 차례 있었다. 이건욱은 두산전 승리로 4승(2패)째를 수확하며 선발투수로서의 자리를 다졌다.
이날 속구는 57구를 던졌는데 최고구속은 146㎞까지 나왔다. 변화구는 130㎞대 전후에서 형성된 체인지업(18개)과 슬라이더(15개)를 골고루 활용했다. 느린 변화구로는 110㎞대 커브를 6개 섞어 던지며 상태 타선의 노림수를 피했다.

타선은 오랜만에 활발하게 터졌다. 최정의 시즌 12호 홈런을 포함해 장단 14안타를 몰아쳤다. 특히 팀이 3-2로 뒤진 6회 5안타를 몰아치며 3득점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7회엔 타자 일순하며 6득점 빅이닝을 만들어냈다.

8회와 9회엔 정영일(1이닝 1실점), 이원준(0.2이닝 3실점), 박민호(0.1이닝)가 등판해 승리 마침표를 찍었다.
두산 선발 이영하는 5.1이닝 4실점 했고 이어나온 채지승과 이현승도 각각 3실점 하며 흔들렸다. 타선은 12안타를 쳤지만 산발에 그치며 7득점에 만족해야 했다.

kenny@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