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672 읽음
뒤늦게 폭행 인정한 김도환, 자필 사과문 공개 "유가족께 사죄드린다"
스포츠서울
31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고 최숙현에게 가혹행위를 한 혐의를 뒤늦게 인정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의 김도환이 사과문을 공개했다.

김도환은 14일 경주시체육회를 통해 자필로 작성한 사과문을 공개했다. 그는 사과문에서 조사과정 중 김규봉 감독과 장윤정의 폭행 및 폭언 사실을 부인할 수밖에 없던 이유를 밝혔다. 김도환은 “어렸을 때부터 함께 지내온 선생님과 선배의 잘못을 폭로하는 것이 내심 두려웠고 당시에는 용기가 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또 지난 6일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상임위원회 현안질의에서 혐의 사실을 가해자들과 함께 부인했던 것을 인정하며 고개 숙였다. 김도환은 “국회에서 제 경솔한 발언이 많은 분의 공분을 산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 낯선 상황과 제게 쏠리는 많은 관심에 당황해 의도했던 바와 전혀 다른 실언을 내뱉었다. 제 경솔한 반언으로 상처받은 고 최숙현을 비롯해 유가족께 깊이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김도환은 자신의 가해 사례를 거론하며 폭행을 인정했다. 그는 “2017년 뉴질랜드 전지훈련 당시 육상 훈련 중 고 최숙현이 제 길을 가로막는 다는 이유로 뒤통수 한 대를 때렸다”고 시인했다. 김도환은 “이런 신체접촉 또한 상대방에게는 폭행이란 것을 인지하지 못한 제 안일하고 부끄러운 행동을 다시 한 번 반성하고 깊이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한편 김도환을 제외한 가해자 김규봉 감독과 장윤정은 아직도 가해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purin@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