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39 읽음
술 대신 손소독제 마시면 벌어지는 일
사이다
1
해외에서 술 대신 손 소독제를 마시고 사망하는 사건이 연달아 터지고 있다.

지난 1일 멕시코 현지 매체에 따르면 멕시코 푸에블라주 교도소에서 수감자 4명이 손 소독제를 음료수에 섞어 마신 후 중독 증상을 보이다 3명이 숨졌다고 보도했다. 손 소독제를 섞어 마신 이유에 대해 "술을 구할 수 없는 교도소에서 술을 마신 것과 비슷한 효과를 내기 위해 교도소 곳곳에 비치돼 있던 손 소독제에 일부 수감자들이 눈독을 들일 게 화근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한 편에서는 술을 구할 수 없는 교도소에서 알코올 성분의 손 소독제를 음료수에 섞어 마시는 것은 멕시코에서 간간이 벌어지는 일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손 소독제의 성분이 에탄올이 아니라 다른 것일 때가 문제가 되는 것이다.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손소독제를 구하기 어려운 점을 악용해 일부 업자들이 소독용 에탄올 대신 값싼 공업용 메탄올을 사용하기 때문에 이를 마시면 인체에 치명적일 수 있다. 심지어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멕시코 기업이 생산한 손 소독제에서 메칠알코올 등 독설 물질이 발견됐다며 사용 중지를 권고하기도 했다.
또한 전 세계적으로 손소독제로 인한 사망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 미 뉴멕시코주에서는 지난달 메탄올이 함유된 소독제를 마신 주민 3명이 사망했고, 이란에서는 코로나19 이후 손소독제를 물에 섞어 마셨다가 숨진 사람이 수 백 명에 이른다.

이에 뉴멕시코주 보건부는 성명을 내고 "주민 7명이 손 세정제를 마시는 사건이 지난 5월 잇따라 발생했다"라며 "이들 가운데 3명이 결국 사망했고 1명은 영구 실명했으며, 나머지 3명은 중태"라고 밝혔다.

보건부는 "이번 사상자는 알코올 중독과 관련이 있다"며 "노숙자들이 주류를 대신해 손 소독제와 기타 알코올 함유 제품을 마시는 경우가 있어 이 같은 일이 벌어졌다"고 전했다. 술의 대체품으로 손 세정제를 마시는 일들이 이어지자 손 세정제 흡입할 경우 벌어지는 위험성을 알리기 위해 사상자 현황을 발표했다는 설명이다.

이에 네티즌들은 "호기심이라도 하면 안된다", "진짜..가지가지" 등 반응을 보였다.

[더팩트 | 이효주 기자 ] hyojurish@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