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9 읽음
경기도, 버스정류소명 4개 국어 번역 용역 완료
스포츠서울
0
[수원=스포츠서울 좌승훈 기자]경기도는 도내 외국인들의 버스이용 편의 증진을 위해 버스 정류소명을 대상으로 한 ‘다국어 번역용역’을 완료했다.

1일 도에 따르면 이번 용역은 경기도의 외국인 주민 수가 60만 명을 넘어선 만큼, 도를 방문하거나 도내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이 보다 알기 쉽게 버스정류소를 찾고 이용할 수 있도록, 정확한 외국어 명칭을 확립하는 데 목적을 뒀다.

용역을 실시한 노선버스 정차 정류소는 총 4만1839곳으로, 영어, 중국어, 일본어, 베트남어 4개국 언어로 번역을 추진했다.

도는 이번 용역 결과를 토대로 오는 2021년까지 4개 국어로 된 ‘외국인전용 버스노선 안내’ 어플리케이션을 제작해 도내 버스 정류소 이름 등의 정보를 검색하고 확인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특히 각 시군별·버스업체로 번역 결과를 활용해 관내 버스정류소의 외국어 명칭 표기를 정비하거나 정류소 내 버스정보안내기 또는 버스 내 외국어 안내방송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도는 시군 교통업무 담당자, 도내 버스업체가 공동으로 사용 중인 ‘경기도 버스운송관리시스템(BMS)’에 이번 용역 결과를 입력했고 지속적으로 업데이트를 실시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그동안 국문 또는 잘못된 외국어 명칭으로 불편을 겪어왔던 도내 외국인들의 버스 이용이 훨씬 수월해 질 것”이라며 “번역결과가 널리 이용될 수 있도록 시군, 버스업체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좌승훈기자 hoonjs@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