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71 읽음
[간밤TV] “팔자에 아이는 하나”…‘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둘째 문제로 ‘또’ 갈등
스포츠경향
0
[간밤TV] “팔자에 아이는 하나”…‘아내의 맛’ 함소원♥진화, 둘째 문제로 ‘또’ 갈등
‘아내의 맛’ 함소원과 진화 부부가 둘째 문제로 갈등을 겪었다.

30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선 함소원, 진화 부부 그리고 중국 마마가 점집을 찾은 모습이 공개됐다.

함소원은 신곡 ‘늙은 여자’에 대해 “노래는 참 좋은데 제목이 별로”라고 걱정을 드러냈다. 이에 무속인은 “이 곡이 확 뜨진 못한다”며 “노래로 뜰 수 있는 구강이 아니다. 아구가 답답하다”고 말했다.

중국 마마는 둘째 소식이 궁금했다. 하지만 무속인은 “쓸데없는 헛짓거리를 하고 있다. (함소원의) 팔자에 아기가 하나 밖에 없다. 나는 다 필요 없다고 본다”고 말해 충격을 자아냈다.

무속인은 “남편 분이 마음에서 우러나서 성생활을 해야 하고 부담감이 없어야 하는데, 함소원이 너무 기가 세다”며 “남편 분도 마누라의 기에 많이 눌려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함소원에게 “모든 걸 내려놓아라. 마누라가 항상 좋은 일이든, 나쁜 일이든 무대뽀다. 존중해줘야 한다. 참고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함소원의 요청에 따라 무속인은 결국 합방 날짜를 짚어줬다. 함소원은 남편의 보양식을 챙기기 시작했다. 반면 진화는 극심한 부담감으로 컴퓨터 게임을 하거나, 컵라면을 먹는 등 어긋나기 시작했다.

또 다시 폭발한 함소원은 진화가 먹던 라면을 뺏어 싱크대에 부어버렸다. 그러면서 “오늘만큼은 같이 노력하는 시간이 아니냐. 하루 이틀을 못 참냐”고 소리를 쳤다.

그러자 진화는 “참기 싫다. 내 마음”이라며 대립했고, 혼자 살라는 함소원의 말에 곧장 짐을 챙겨 공항으로 향했다.

티켓이 없어 떠나지 못하고 있던 진화. 함소원은 곧장 공항으로 내달렸고, 진화는 “매일 이러는 거 싫다. 둘째 때문에 컴퓨터도 못하고 라면도 못 먹고 그런 것들이 나에겐 부담스럽다”고 털어놨다.

이어 진화는 “자연스럽게 시기가 좋아지면 아이는 생길 거다. 우리 둘 다 아이를 원하지 않나. 급하게 군다고 아이가 생기진 않는다”고 함소원을 진정시켰고, 함소원 역시 그런 진화를 믿기로 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