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78 읽음
'저녁 같이 드실래요' 송승헌 VS 이지훈, "다시는 나타나지 마" 참았던 분노 폭발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 정하은기자]송승헌과 이지훈이 격한 몸싸움을 벌이며 강렬한 엔딩을 맞았다.

30일 방송된 MBC 월화미니시리즈 ‘저녁 같이 드실래요’ 23~24회에서는 정재혁(이지훈 분)의 어두운 이면을 알아챈 우도희(서지혜 분)의 복잡한 심경과 갈등의 골이 더 깊어진 사각 관계가 그려졌다.

우도희는 자신의 집 안에서 불안에 떨고 있는 정재혁을 발견했다. 더욱이 집을 엉망으로 만들어놓은 이가 정재혁이란 사실을 알고 충격에 휩싸였다. 정재혁이 자신의 사진을 가져가려다 손을 베인 채 아무 말도 제대로 못 하는 모습을 본 우도희는 냉정하게 “너 여기서 더 무슨 일 벌이면 그때는 내가 너 죽일 거야”라고 경고를 날렸고, 이어 생각지도 못한 정재혁의 행동에 혼란스러운 심경을 비쳐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우도희는 그녀가 걱정돼 한걸음에 달려온 김해경에게 차마 털어놓지 못하고 그를 돌려보내는가 하면, 옛 연인의 또 다른 이면에 대한 두려움과 관계에 대한 회의 등 여러 가지 교차되는 감정에 눈물을 흘려 보는 이들에게 먹먹함을 안겼다.

진노을은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김해경과의 관계를 언급해 우도희의 신경을 건드렸고, 이에 김해경을 둘러싼 두 여자의 날 선 대립이 그려졌다. 우도희는 먼저 김해경과 사귄다며 기선제압을 했지만, 오히려 진노을은 “나도 진지하게 김해경 사랑해요”라고 받아쳐 팽팽한 기 싸움이 앞으로도 이어질 것을 예고했다.

키에누(박호산 분)와 남아영(예지원 분)의 썸도 극에 활력을 더했다. 남아영은 “우리도 그거 합시다, 밥 친구”라고 말하며 키에누에게 디너 메이트를 제안, 또 다른 ‘한 끼 로맨스’가 시작을 알려 시청자들에게 폭소를 유발했다. 키에누도 식사시간마다 남아영을 기다리는 등 러브라인에 청신호를 쏘아 올렸다.

방송 말미에는 정재혁과 김해경이 다시 맞닥뜨리며 살벌한 기류가 흘렀다. 정재혁은 상담 치료를 받기 위해 김해경을 찾았고, 피하는 그에게 “환자를 거부하는 건 아니죠?”라고 응수해 둘 사이의 격렬한 충돌을 예고했다. 결국 급하게 병원을 찾은 우도희와 살벌한 몸싸움을 벌이는 두 남자가 마주치는 엔딩이 그려지면서 김해경과 정재혁이 맞붙게 된 이유는 무엇이었을지 다음 전개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한편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30일) 방송된 MBC 월화미니시리즈 ‘저녁같이 드실래요’는 최고 시청률 5.7%를 비롯해 수도권 가구 시청률은 4.7%(24회 기준)를 기록했다. 광고계 주요 지표인 2049 시청률은 2.4%(24회 기준)를 기록했다.

‘저녁 같이 드실래요’는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MBC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