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9 읽음
용인시, 시민체육공원→'미르스타디움' 명칭 변경
스포츠서울
0
[용인=스포츠서울 좌승훈 기자]경기 용인시는 시민공모를 통해 시민체육공원의 명칭을 시민공모를 통해 ‘미르스타디움’으로 바꿨다.

1일 시에 따르면 ‘미르’는 용인의 용(龍)을 뜻하는 순 우리말로 ‘미르스타디움’은 날아오르는 용의 모습을 형상화 해 설계한 주 경기장의 모습을 반영한 이름이다.

시는 당초 ‘용인시민체육공원’이란 이름으로 사업을 추진·운영했으나, ‘공원’이라는 명칭과 시설 간 거리감으로 시민들의 혼란만 초래한다는 지적에 따라 명칭 변경을 추진했다.

시는 12일 간의 시민공모와 시민 설문조사를 거치고 각계각층 전문가로 구성된 심의위원회 심의에서 대표성과 창의성 등 다섯 개의 기준에 따라 최종 명칭을 선정했다.

시는 명칭 변경에 따라 각종 표지판 등을 교체하고 시민들을 대상으로 홍보에 나서고 있다. 처인구 삼가동에 위치한 미르스타디움을 지난2018년 1월 완공됐다.

백군기 시장은 “용인미르스타디움에서는 A매치는 물론 각종 문화공연 개최로 스포츠와 문화가 공존하는 국내 최고의 종합경기장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좌승훈기자 hoonjs@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