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45 읽음
‘브루노 멀티골’ 맨유, 브라이튼에 3-0 완승…5위 도약
스포츠경향
3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골을 터뜨리고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게티이미지코리아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미드필더 브루노 페르난데스 활약에 힘입어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을 완파하고 유럽챔피언스리그 진출권 경쟁에 불을 지폈다.

맨유는 1일(한국시간) 영국 브라이튼 앤 호브에 위치한 아멕스 스타디움에서 브라이튼과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 원정경기를 3-0으로 대승했다.

맨유는 승점 52(14승10무8패)로 5위에 자리하며 4위 첼시를 승점 2점 차로 바짝 추격했다.

맨유는 최근 모든 대회에서 15경기를 치르는 동안 11승 4무를 기록하며 단 한번도 지지 않았다.

맨유는 전반 17분 메이슨 그린우드가 넣은 선제골로 먼저 앞섰다. 그린우드는 아론 완비사카의 패스를 받은 뒤 과감한 드리블 돌파에 이은 예리한 왼발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추가골은 폴 포그바와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호흡에서 나왔다. 전반 30분 포그바가 건넨 볼을 브루노가 다이렉트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고, 상대 수비수에 맞고 굴절돼 골문 안으로 향했다.

브루노는 후반 5분 네마나 마티치부터 시작된 역습 상황에서 그린우드가 올린 크로스를 곧바로 오른발 발리로 마무리해 멀티골을 완성했다.

맨유는 후반 19분 브루노와 포그바를 빼주며 체력 안배를 꿰했다. 이후 경기는 추가 득점 없이 맨유의 3-0 승리로 마무리됐다.

맨유는 오는 4일 본머스와의 리그 33라운드 홈경기를 준비한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