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43 읽음
'아이돌♥프로그래머'…지숙·이두희의 '드라마' 같은 사랑
더팩트
2
지숙(왼쪽) 이두희가 오는 10월 결혼한다. 지숙은 SNS에 직접 손편지를 올리며 주신 큰 사랑 절대 잊지 않겠다고 팬들에게 김사 인사를 전했다.
[더팩트 | 유지훈 기자] 걸그룹 레인보우 출신 방송인 지숙과 프로그래머 이두희가 오는 10월 백년가약을 맺는다. 지인의 소개로 시작해 예능 동반 출연까지 꽃길을 걸었던 커플의 결혼 소식에 반응은 뜨겁다.

지숙의 소속사 스타잇엔터테인먼트는 지난 30일 "지숙과 예비신랑 이두희가 오는 10월 모처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라며 "이제 막 결혼 준비를 시작하는 단계로 차근차근 준비를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는 "새 출발을 앞두고 있는 지숙의 앞날에 따뜻한 축복 부탁 드리며 앞으로도 보내주신 사랑과 관심만큼 더욱 좋은 모습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지숙은 SNS에 손편지를 게재하며 팬들에게 직접 기쁜 소식을 알렸다. 그는 "제 자신을 저보다 더 아껴주고 사랑해주는 사람 두희 오빠와 새로운 시작의 첫발을 함께 내딛기로 했다"며 "많은 분들께서 주신 응원과 관심에 감사의 마음 표현할 수 있도록 앞으로 더욱 좋은 기운 잘 만들어서 보답하겠다"고 인사했다.

또 "저의 결정에 눈시울 붉히며 기뻐해 준 레인보우 멤버들과 갑작스러운 기사에도 따뜻한 응원을 보내준 마음 넓은 레인너스(팬덤)에게 더욱 뜨끈한 마음을 전한다"며 "따스히 주신 큰 사랑 절대 잊지 않고 기분 좋은 책임감 품에 안고서 즐겁고 재미있게 지내겠다"고 덧붙였다. 이를 본 개그맨 송은이 이국주 홍윤화, 가수 린 등도 축하의 댓글로 화답했다.
지숙과 이두희는 출연 중이었던 부럽지를 통해 가장 먼저 결혼 소식을 전했다. /부럽지 캡처
지숙과 이두희는 지난해 6월 연인으로 발전했고 그 해 10월 교제 사실을 인정 후 공개 열애를 이어왔다. 지숙은 예능에 출연할 때마다 이두희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부담이 됐을 법도 했지만 지숙은 늘 가감 없이 애정을 과시했다.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열애 기사 후 결혼 기사까지 났었다. 사실 결혼에 대해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타이밍이기는 했다. 서로 진지하게 만나고 있는 사이"라고, JTBC '아이돌룸'에서는 "결혼을 고려할 만큼 진지하게 만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두 사람은 MBC 예능프로그램 '리얼연애 부러우면 지는거다(이하 '부럽지')에 동반 출연해 남다른 애정을 내비치기도 했다. 결혼 소식도 프로그램을 통해서 가장 먼저 전달했다. 지난 29일 방송에서 두 사람은 "저희가 이번에 결혼을 하게 됐다"며 "어버이날에 얘기가 나와서 알아보기 시작했다. 준비가 쉽지 않다. 식장부터 알아보는데 예약이 다 찼다"고 말했다. 이후 두 사람은 지숙 어머니의 산소를 찾아가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풋풋한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하게 된 지숙 이두희에 대중의 관심은 뜨겁다. 두 사람의 이름은 나란히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다. 누리꾼들은 "'부럽지'에서 제일 부러운 커플. 행복하게 사시길"(firs****), "둘이 정말 좋아하는게 느껴지더라. 잘 살 거 같음."(cosm****), "나는 지숙이라는 분 자세히 모르지만 딱 봐도 똑순이같이 결혼생활 잘하실 듯"(akny***), "서로가 부족한 면을 채워주는 이상적인 커플이었는데 축하드려요"(dahu****) 등과 같은 댓글로 뜨거운 호응을 이어나가고 있다.

[연예기획팀 |

]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