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308 읽음
文대통령, EU에 '그린 뉴딜' 협력 제안 "중요 파트너 기대"
더팩트
1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유럽연합(EU)의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과 화상 정상회담 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유럽연합(EU) 측에 코로나19 위기 극복 전략으로 내세운 한국판 뉴딜의 한 축인 '그린 뉴딜' 정책과 관련해 협력을 요청했다.

그린 뉴딜은 공공투자 확대 또는 민간투자 유인을 통해 경제구조의 환경친화적 전환과 투자 활성화를 동시에 도모하는 방안을 말한다. 온실가스 감축 등 기후변화에 대응하면서 동시에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정책을 의미하기도 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4시부터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및 우르술라 폰 데어 라이엔 집행위원장과 한 화상 정상회담에서 "'유럽 그린 딜' 정책을 통해 글로벌 기후 환경 문제 해결을 주도하는 EU 신지도부의 리더십에 경의를 표하며,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그린 뉴딜' 정책의 중요 파트너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는 코로나를 겪으며 기후환경의 중요성에 대해 다시 한 번 크게 각성했고, 빠르게 다가오는 디지털 시대를 체감했다"며 "기후 변화와 디지털 경제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하는 것은 함께 미래를 준비하는 가장 중요한 일이 되리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EU는 한국의 가장 큰 투자 파트너이자 제3의 교역 파트너"라며 "한국은 EU와 3대 핵심 협정을 모두 체결한 최초의 국가이고, 한-EU FTA는 경제 협력의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지난 10년간 함께 이룬 성과를 토대로 더욱 굳건하게 협력할 것이며, 코로나 이후의 세상을 함께 준비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EU 측과 코로나 대응 공조와 전략적 동반자 관계의 미래 발전 방향, 한반도를 포함한 지역 정세 및 글로벌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번 화상 회담은 지난해 말 출범한 EU 신지도부와의 첫 정상회담이다. 또 코로나 국면 이후 올해 최초로 개최된 양자 정상회담이다. 애초 한국 정부와 EU와 올해 상반기 서울에서 대면 정상회담을 개최하고자 했으나, EU 측이 코로나 사태로 우선 화상 정상회담으로 하자고 제의해 성사됐다.

shincombi@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