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63 읽음
안양시, 건축물 허가·착공 ·승인 '안전성' 강화
스포츠서울
0
[안양=스포츠서울 좌승훈 기자]경기 안양시는 안전한 건축문화 구축을 위해 건축사와 구조기술사 등 전문가 2명으로 구성된 지역건축안전센터를 이달 초부터 운영 중이다.

30일 시에 따르면 지역건축안전센터는 전문성이 요구되는 건축분야의 기술적 사항을 확인 검토하고, 건축공사장에 대한 효율적 관리 감독 역할을 위해 건축과 안에 설치됐는데, 건축물의 허가·착공·사용승인 과정에서 방화, 내화, 피난, 마감재료 등이 규정에 적합한지를 검토한다.

또 구조설계기준 및 하중의 적합성, 구조도의 적합성등도 세심히 검토하고, 실질적인 공사감리 관리·감독 강화를 위한 공사장 현장 점검도 실시한다.

이와 함께 건축공사 감리 관리와 감독강화를 위해 안전사각지대에 놓인 건축공사장을 수시 또는 불시에 점검해 부실시공 등의 미비점을 보완 지시하는 일을 담당한다.

최대호 시장은 “그동안 건축물 안전에 관한 사항은 해당건축물을 설계한 건축사나 구조기술사의 판단에 의존했는데, 건축안전센터 설치로 이에 대한 관리 감독이 한결 수월해지고, 안전성 여부도 보다 효과적으로 대처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좌승훈기자 hoonjs@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