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17 읽음
‘아이콘택트’ 6·25 전쟁 참전 여군 김명자 “軍에 여자도 필요하다고 해서 지원”
스포츠경향
4
채널A 제공.
채널A 예능 ‘아이콘택트’에 호국의 달 6월의 마지막 눈맞춤 신청자로 6·25 전쟁을 겪은 한국 최초의 여군 중 한 명인 김명자 씨가 출연한다.

29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 ‘아이콘택트’에는 1950년 19살의 나이에 여군으로 자원 입대한 김명자씨가 등장한다.

김씨는 “지금은 여군이라고 부르지만, 그 당시에는 ‘여자 의용군’이라는 명칭을 사용했다”며 “6.25 전쟁 때문에 여군이 창설돼서, 그 전까지는 여자 군인이 아예 존재하지 않았다. 500명을 모집하는데 2000명이 지원했다”고 말했다. 3MC 강호동 이상민 하하는 “6·25 전쟁에 여군들이 참전했다는 생각을 못 하고 있었다”며 놀랐다.

19살의 앳된 나이에 입대하게 된 이유에 대해 김씨는 “우리 집에는 딸만 5명이었는데, ‘집에 남자가 없어서 어떻게 하느냐’, ‘딸만 있어 큰일이다’라는 소리가 너무 듣기 싫었다”며 “그런데 마침 군대에서 여자도 필요하다고 해서 지원하게 됐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그는 “당시에는 17, 18살이면 다들 결혼했기 때문에 19살이면 올드미스였다”고도 말해 지금과는 사뭇 다른 시대 분위기를 전했다.

여군이 되는 길은 쉽지 않았다. 집안에서는 ‘여자가 무슨 군대에 가느냐’며 난리가 났고, 어머니가 통곡하는 사태까지 벌어졌다. 김 씨는 “밥상이 날아가고 아주 야단이었다”며 “그래도 부산에 가서 시험을 치고 결국 여군이 됐다”고 말했다.

그토록 힘들게 시작한 여군 생활 역시 쉽지 않았다. 김 씨는 “남자들과 똑같이 지도 읽는 법부터 제식훈련까지 모두 받았다”며 “포복훈련 때 배에 돌멩이가 박혀서 너무 아파 혼자 울었던 기억이 지금도 생생하다”고 떠올렸다.

이날 김 씨는 눈맞춤을 신청한 상대에 대해 “6·25 전쟁이 잊히기 전에, 이 분과 대화를 나누고 싶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가 만나고 싶어한 인물은 ‘소녀 첩보원’으로 활동한 심용해씨 였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