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97 읽음
아이언맨처럼 싸운다, 로스트아크 새 직업 '스카우터' 공개
게임메카
2
▲ 로스트아크 신규 클래스 '스카우터'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로스트아크 시즌 2와 함께 추가될 새 직업이 정체를 드러냈다. 최첨단 과학 기술로 무장한 '스카우터'가 그 주인공이다.

스마일게이트 RPG는 24일, 로스트아크 공식 홈페이지 '리샤의 편지' 코너를 통해 신규 클래스 '스카우터'를 공개했다. 스카우터는 헌터 직업군 4번째 전직 클래스로, 서브 머신건과 드론, 레이저, 변신합체 등 미래적인 전투 기술을 구사한다.

▲ 스카우터 공식 소개 영상 (영상출처: 게임 공식 유튜브 채널)

헌터 직업군은 로스트아크 세계관에서 가장 선진적인 기계공학으로 유명한 대륙 아르데타인 출신이다. 기존 전직 클래스 역시 총, 기계활, 중장비 등 현대적인 무기들을 이용했지만, 스카우터는 드론과 서브 머신건 등 한 단계 더 나아간 기술력을 뽐낸다.

드론은 캐릭터 본체와 별도로 컨트롤이 가능하며, DPS를 높이기 위해서는 본체와 드론을 동시에 조작해야 하기에 다소 난이도가 높다. 아울러 아이덴티티 스킬 '하이퍼 싱크'로 드론과 본체가 합체해 신체 능력을 강화하고, 레이저와 보호막으로 무장한다는 점은 마치 어벤져스의 '아이언맨'과 같다.

로스트아크 신규 전직 클래스 '스카우터'에 대한 보다 상세한 정보는

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신규 클래스 스카우터 이미지 (사진제공: 스마일게이트)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