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48 읽음
포켓몬+롤 +모바일, ‘포켓몬 유나이트’ 발표
게임메카
0
▲ 포켓몬스터와 리그 오브 레전드를 결합한 모바일게임 '포켓몬 유나이트'가 공개됐다 (사진출처: 포켓몬 신작 발표회 갈무리)
포켓몬스터와 리그 오브 레전드를 결합한 새로운 모바일게임이 공개됐다. '포켓몬 유나이트'가 그 주인공이다.

포켓몬 주식회사는 24일, 유튜브로 진행된 신작 발표회를 통해 포켓몬 유나이트를 최초 공개했다. 이 작품은 텐센트가 개발하는 포켓몬 최초 팀 전략 배틀게임으로, 리그 오브 레전드나 히어로즈 오브 더 스톰 같은 AOS 장르를 표방하고 있다.

10명의 플레이어가 두 팀으로 나뉘어 포켓몬을 고른 후 맵에 돌아다니는 야생 포켓몬을 잡아 상대 진영 골에 넣는 것이 게임의 기본 구조다. 여기에 포켓몬의 개성을 살린 다양한 공격을 통해 상대 팀의 진격을 저지하거나 방해해야 한다.
▲ 좌우로 긴 맵에서 (사진출처: 포켓몬 신작 발표회 갈무리)
▲ 돌아다니는 야생 포켓몬을 잡아서 (사진출처: 포켓몬 신작 발표회 갈무리)
▲ 상대팀 골에 넣어서 득점을 하면 된다 (사진출처: 포켓몬 신작 발표회 갈무리)
▲ 다양한 공격으로 상대팀의 진격이나 득점을 막을 수 있다 (사진출처: 포켓몬 신작 발표회 갈무리)
야생 포켓몬을 쓰러트리면 포켓몬의 레벨이 오르며, 이를 통해 새로운 기술을 습득하거나 진화를 할 수 있다. 같은 포켓몬이라도 근거리 공격 위주로 키울지, 원거리 공격 위주로 키울지를 결정해야 하며, 궁극기인 유나이트 기술을 배우면 더욱 강력해진다. 현재 공개된 플레이어블 포켓몬으로는 파이어로, 알통몬, 꼬부기, 파이리, 잠만보, 피카츄, 루카리오, 팬텀, 이상해씨 등이 있다.

포켓몬 유나이트는 모바일 뿐 아니라 닌텐도 스위치로도 즐길 수 있으며, 무료 플레이를 계획하고 있다. 정확한 출시 시기 등에 대해선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 현재까지 공개된 플레이어블 포켓몬은 총 10마리다 (사진출처: 포켓몬 신작 발표회 갈무리)
▲ 궁극기 개념의 유나이트 공격을 사용할 수도 있으며 (사진출처: 포켓몬 신작 발표회 갈무리)
▲ 다양한 공격을 사용할 수 있다 (사진출처: 포켓몬 신작 발표회 갈무리)
▲ '포켓몬 유나이트'는 닌텐도 스위치와 모바일 간의 크로스 플레이를 지원한다 (사진출처: 포켓몬 신작 발표회 갈무리)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