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14 읽음
결승골로 시즌 첫 승 견인 염기훈 "한 발 더 뛰려고 했다"[현장인터뷰]
스포츠서울
8
[수원=스포츠서울 박준범기자] 수원 삼성 캡틴 염기훈이 리그 3연패 위기에서 팀을 구해냈다.

수원은 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홈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공식전 4연패 후 첫 승이다. 주장 염기훈은 후반 15분 김민우가 얻은 페널티킥을 침착하게 성공시키며 결승골의 주인공이 됐다.

염기훈은 “공식 4연패였다. 선수들에게 인천전이 잘못되면 어떤 변명도 필요없다고 말했다. 선수들이 경기장에서 이기기 위한 강한 의지를 보였고, 이길 수 있는 원동력이 됐다”고 짚었다. 4연패였기에 캡틴이자 팀 내 최고참으로서 가진 부담도 만만치 않았을 터. 그는 “부담이 많았다. 경기를 준비하면서 선수들을 끌어가기 위해서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줘야 된다는 생각을 했다. 한 발 더 뛰려는 생각을 했던 게 후배들이 잘 따라오게 된 원인이지 않나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염기훈은 페널티킥을 성공시켰지만 프리킥은 전담하지 않았다. 지난 2라운드에서 벼락같은 중거리 슛을 터뜨린 고승범이 프리킥을 맡았다. 염기훈은 “(고)승범이가 연습할 때 저보다 감각이 더 좋았다. 제 욕심보다는 감각이 더 좋은 선수한테 양보하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했다. 힘이 많이 들어간 거 같아서 아쉬웠다”고 돌아봤다. 하지만 염기훈은 페널티킥을 침착하게 성공시켰다. 상대 골키퍼 정산을 완벽하게 속였다. 그는 “연습대로 찼다. (정산은) 지난 시즌에도 좀 기다리는 선수였다. 그래서 느낌대로 차겠다는 생각을 했다. 골키퍼 움직임을 봤던 게 골로 연결됐다”고 돌아봤다.

무관중 경기가 이어지고 있다. 수원은 실감나는 효과음으로 조용한 경기장을 채우려는 노력을 다하고 있다. 염기훈은 “그렇게 나쁘지 않았다. 훈련 했을 때는 음악을 크게 틀어서 줄여달라고 했다. 처음부터 그랬으면 소통에도 문제가 있었을 텐데. 딱 좋았던 거 같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코로나19 여파로 컨디션 조절도 쉽지 않다. 더욱이 27라운드로 줄어 매경기가 살얼음판이다. 염기훈도 “상대 팀들도 그렇겠지만 컨디션을 찾는 게 힘들다. 경기를 하다보면 감각이나 컨디션이 더 올라올 거 같다”면서 “아무래도 부담감을 갖고 있다. 경기 수가 줄어 하위권 또는 강등권까지 갈 수 있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 한 경기 한 경기 부담스러운 경기가 될 거 같다”고 마음을 다잡았다.

beom2@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