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91 읽음
이임생 감독이 바라본 타가트의 부진 "심적 스트레스로 힘들어한다"[현장인터뷰]
스포츠서울
0
[수원=스포츠서울 박준범기자] 이임생 감독이 지난 시즌 득점왕 타가트의 부진을 짚었다.

이 감독이 이끄는 수원은 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홈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공식전 4연패 부진에서 탈출했다. 이 감독은 “경기를 주도했다고 생각한다. 공격 찬스 때 아직 결정력은 부족하다. 다행인 건 무실점을 거뒀다는 점이다. 이제 한 발자국 나아갔다고 생각한다. 자만하지 않고 다음 경기 준비하겠다. 선수들의 노력에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고 첫 승 소감을 밝혔다.

하지만 고민도 있다. 지난 시즌 20골로 K리그1 무대 득점왕에 올랐던 타가트가 올시즌에 치른 5경기에서 한 골도 넣지 못하고 있다. 지난 시즌과는 확연히 다른 모습이다. 수원 입장에서도 타가트의 부진은 뼈아프다. 이 감독은 “사실대로 말씀드리면 타가트의 복잡한 마음을 이해할 수 있다”면서 “지난 시즌에 득점왕에 올랐고, 더 큰 클럽으로 가 자신의 가치를 인정받고 싶어했다. 그런 부분 안됐기 때문에 본인이 많이 힘들어하고 있다”고 타가트 부진에 대한 솔직한 속내를 밝혔다. 그러면서 “타가트와 미팅을 하고 있다. 퍼포먼스를 유지해야 또 다른 도전이 있을 거라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 동계훈련 준비 기간에도 훈련을 많이 할 수 없는 부분이 작용했다. 타가트가 긍정적인 마인드를 유지한다면 이른 시일 내에 지난 시즌과 같은 모습 찾지 않을까 한다”고 지적했다.

타가트는 이날 크르피치와 투톱으로 나섰다. 두 선수의 투톱 기용은 올시즌 처음이다. 크르피치는 지난 2라운드 울산전에서 K리그 무대 데뷔골을 터뜨렸고 이날도 베스트11에 포함됐다. 이 감독은 “두 선수 모두 공간을 창출하는 스타일은 아니다. 양면이 있다. 부정적인 면도 있지만 한의권, 한석희 선수가 부상이라 고민하다가 두 선수의 시너지를 기대했다”면서 “나름대로 찬스를 만들려는 모습 긍정적으로 생각한다. 어떻게 공존할 건지 고민이다. 전방에서 득점을 해줘야 공격쪽에 무게를 최대한 살릴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내다봤다.

beom2@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