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832 읽음
3경기 연속 무득점 임완섭 감독 "공격 연결고리 찾는 게 숙제"[현장인터뷰]
스포츠서울
0
[수원=스포츠서울 박준범기자] “공격 연결고리 찾는 게 숙제.”

임완섭 감독이 이끄는 인천은 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수원과의 원정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3경기째 승리를 신고하지 못했고, 무실점 행진도 끊겼다.

임 감독은 “열심히 싸워준 선수들에게 고맙게 생각한다”면서 “생각하지 못한 케힌데의 부상이 나왔고 변화를 주다보니 에로사항이 있었다. 앞으로의 경기가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잘 추스려서 홈 경기에서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은 3경기에서 한 골도 넣지 못했다. 임 감독은 “공격 작업에 있어서는 연결 고리를 찾아야 하는 게 숙제다. 준비하면 충분히 좋아질 거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임 감독과의 일문일답.

선수들은 열심히 싸워줬다. 생각하지 못한 케힌데의 부상이 이어졌고 변화를 주다보니 에로사항이 있었다. 오늘 경기도 중요하지만 앞으로도 중요하다. 잘 추스려서 홈 경기에서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

해야할 부분이 수비 안정인데 페널티킥을 내줬다. 공격의 변화, 다양성이나 득점 연결 고리를 찾아야 하는 게 숙제다. 준비하면 충분히 좋아질 거라 믿는다.

병원에 가봐야 알 것 같다. 장기 부상이 아니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마하지는 다음주부터 런닝한다. 상태를 봐야알 것 같다. 호전되고 있다.

-김준범 선수를 오른쪽 기용하고 있는데.

팀 상황에 따라 변화를 줬었던 부분. 김진엽 선수가 부상이 길어지면서 그렇게 됐다.

beom2@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