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551 읽음
'염기훈 결승골' 수원, 인천 1-0으로 꺾고 시즌 첫 승[현장리뷰]
스포츠서울
0
[수원=스포츠서울 박준범기자] 수원 삼성이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수원은 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홈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수원은 2연패 후 시즌 첫 승을 이뤄냈다. 지난 시즌 개막 3연패 후 인천을 상대로 첫 승을 신고했던 수원은 올시즌에도 강한 면모를 이어갔다. 반면 이날 경기 전까지 2무를 기록했던 인천은 시즌 첫 실점, 첫 패배를 당하게 됐다.

두 팀 모두 승리가 필요했다. 수원은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를 비롯해 리그 2경기에서 모두 패한 상황. 인천 역시 개막 2연전을 모두 0-0으로 마쳐 첫 승을 거두지 못했다. 때문에 양팀은 공격적인 카드를 꺼내들었다. 수원은 타가트와 크르피치를 투톱으로 내세워 공격력을 극대화했다. 인천 역시 케힌데와 무고사를 베스트11에 포함시켜 득점하겠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전반 초반 수원이 경기를 주도했다. 전반 6분 크르피치가 박상혁의 침투 패스를 이어받아 골키퍼와 1대 1 찬수를 맞았지만 골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박상혁과 김민우가 양쪽 측면에서 활발한 움직임으로 활기를 불어넣었다. 전반 22분 이종성의 크로스를 크르피치가 헤딩으로 떨어뜨렸다. 이를 뛰어들던 박상혁이 슛으로 연결했지만 골대를 크게 벗어났다. 후반 31분 타가트가 크르피치의 패스를 이어받아 연결한 강력한 오른발 슛은 골대를 강타했다.

인천은 케힌데와 무고사로 향하는 패스가 원활치 않았다. 여기에 전반 17분 케힌데는 민상기와 경합 과정에서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빠져 나오며 이른 시간 교체 카드 한 장을 썼다. 대신 김호남이 스리톱의 한 축을 맡았다. 인천의 공격 작업은 계속해서 삐걱댔다. 패스 미스가 잦았다. 후반 44분 골키퍼 정면으로 향한 무고사의 헤딩 슛이 전반에 기록한 유일한 슛이었다. 후반 11분 무고사가 헨리를 제치고 골키퍼와 1대 1 찬스를 맞았지만 정면으로 향했다.

후반 13분 김민우가 문지환의 반칙을 유도해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이를 염기훈이 침착하게 성공시키면서 수원이 리드를 잡았다. 이임생 감독은 크르피치를 빼고 임상협과 조성진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임상협은 후반 26분 돌파 후 왼발 슛을 시도하며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인천도 만회골을 위해 고삐를 당겼지만 마무리가 아쉬웠다. 민상기 헨리를 중심으로 한 수원의 수비진은 견고했다. 인천은 끝내 동점골을 만들어내지 못하고 시즌 첫 패배를 안았다.

beom2@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