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18 읽음
양재호 한국기원 총장 "응씨배 보다 상금 큰 세계기전 임박"
스포츠서울
0
[스포츠서울]올해 한국에서 응씨배를 능가하는 세계 최대 바둑대회가 준비되고 있어 바둑계의 비상한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는 양재호 한국기원 사무총장이 기자간담회에서 바둑계의 향후 청사진을 제시한 가운데 나온 내용이다. 22일 한국기원 회의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양재호 사무총장은 “코로나 시대에도 다른 스포츠와 달리 3대 리그와 LG배 등이 계획대로 진행됨을 다행스럽게 생각한다”면서 ‘기전 창설’과 ‘바둑 보급’, ‘영재 발굴’ 등에 관한 계획과 구상을 설명했다.

무엇보다 ‘기전 창설’ 소식이 큰 관심을 모았다. 양 총장은 세계 최대 바둑대회를 준비 중이라면서 바둑올림픽으로 불리는 응씨배를 능가하는 대회가 될 것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국내 굴지기업의 최종 승인만 남은 상태라고 한다. 양 총장은 또한 이 세계대회와 더불어 국내 최대기전 창설을 곧 발표할 예정이고, “1억 5000만원 규모의 여자대회는 창설이 확정돼 세부사항을 다듬고 있다”고 알렸다.

‘기전의 다양성’ 추구를 통한 ‘기전 변화’도 예고했다. 우리 바둑계의 젖줄 역할을 하고 있는 바둑리그와 관련해 양 사무총장은 “과도기 단계로 올 시즌 절반 정도의 주장전 도입을 실무진이 검토 중이며 내년 시즌에는 3대 리그 전체의 주장전 적용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최근 불거진 한국리그 예선 도입에 관해선 “기본적으로 찬성이지만 기사회의 강한 요구와 후원사의 강고한 입장을 현명하게 조율하려 한다”면서 “조만간 후원사에 기사회, 한국기원의 입장을 설명하고 리그 발전과 기사권익 향상이라는 두 가지 목표를 함께 달성하는 방안을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젊은 신예 기사들에게 기회가 돌아갈 수 있도록 1주일에 최소 한 번은 대국을 갖게 해 1년에 50국 정도를 소화할 수 있도록 시스템화 하는 것을 목표로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양 총장은 제2의 신진서나 최정을 키우기 위해 ‘바둑영재 발굴’에도 한국기원이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바둑TV의 ‘영재 찾아 3만리(가제)’를 통해 ‘제2의 신진서ㆍ최정’을 꿈꾸는 바둑 영재 찾기에 적극 나설 것”이라며 “바둑 영재 발굴을 위해 국가대표 코치진과 합심해 한국 바둑의 미래를 준비해 나가겠다”고 했다.

양 총장은 6월 초 임기가 시작되는 세계바둑연맹(IGF) 사무총장 내정 소식도 전하면서 “이번 기회에 IGF 차원에서 세계바둑랭킹 도입을 적극 추진하는 등 바둑의 국제화에 걸맞게 통계 자료 등 데이터를 선진화 하겠다”고 밝혔다.

유인근기자 ink@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