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56 읽음
美 렌트카 2위 업체 ‘허츠’ 파산 보호 신청
스포츠경향
0
102년 역사의 미국 렌트카 업체 2위 허츠가 코로나19로 인한 재정 위기로 파산보호신청을 했다. AP연합뉴스
미국에서 두 번째로 큰 규모의 렌트카업체 ‘허츠’가 코로나19 후폭풍에 쓰러졌다.

AP통신은 23일 “미국 플로리다에 본사를 둔 렌터카 업체 허츠가 델라에어 파산법원에 파산보호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법원이 기업을 청산하기보다 존속하는 것이 낫다고 판단해 파산보호 신청을 받아들이면 법정관리가 시작돼 채무상환이 일시적으로 연기되면서 회생절차에 들어간다. 다만 허츠의 유럽과 호주, 뉴질랜드 등 해외지사는 파산보호신청 대상이 아니다. 허츠는 이날까지였던 자동차 리스대금 상환기한을 연장받지 못하면서 파산보호를 신청하게 됐다.

102년 역사의 허츠는 3월 말 현재 가용한 현금은 10억달러(약 1조2405억원)인데 부채는 187억달러(약 23조1973억원)에 달하는 상황이었다. 지난 3월 중순 코로나19 봉쇄조처가 시작돼 여행이 금지되면서 허츠는 모든 수입을 잃었다. 허츠 매출의 상당 부분은 공항에서 이뤄지는 차량 대여에서 나온다.

이후 허츠는 직원 1만2000명을 해고하고 4000명이 무급휴직에 들어가는 등 구조조정과 함께 차량구매비를 90% 삭감하고 불필요한 지출을 중단하는 등 연간 25억달러(약 3조1000억원)를 절감하는 자구책을 시행했지만, 소용없었다.

로이터통신은 “허츠가 코로나19 이전에도 우버 등 차량공유서비스의 출현으로 위기를 맞았으며, 이에 사업 개선책을 모색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미국 투자은행 제프리스는 지난달 “허츠의 경쟁사 에이비스는 코로나19 위기를 견뎌내겠지만 허츠는 가능성이 반반”이라고 전망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