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59 읽음
수원, 타가트-크르피치 투톱 가동…인천도 무고사-케힌데 출격[현장라인업]
스포츠서울
0
[수원=스포츠서울 박준범기자] 수원 삼성 공격수 타가트와 크르피치가 베스트11로 호흡을 맞춘다. 인천 유나이티드도 케힌데, 무고사가 출격한다.

수원은 23일 오후 4시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인천과 홈 경기를 치른다. 수원은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ACL) 2연전과 개막 2연전 모두 패했다. 공식전 4연패다. 승리가 필요하다.

이임생 감독은 공격쪽에서 승부수를 띄웠다. 지난 2라운드 울산전에서 K리그 데뷔골을 터뜨린 크르피치와 올시즌 침묵하고 있지만 지난 시즌 K리그1 득점왕 타가트를 투톱으로 내세웠다. 올시즌 2경기에서 무실점을 기록하며 짠물 수비를 펼치고 있는 인천을 공격적 카드로 뚫어내겠다는 심산이다. 22세 이하(U-22) 자원은 박대원 내신 박상혁이 출전한다. 부상으로 이탈했던 민상기가 복귀해 헨리-이종성과 함께 스리백을 구성한다.

이에 맞서는 인천도 케힌데와 무고사가 동시에 나선다. 김준범이 두 선수를 돕는다. 인천은 2경기에서 모두 0-0 승부를 펼쳤다. 무실점을 이어가고 있지만 득점도 없다. 김정호-문지환-김연수 수비 라인은 그대로 유지한다.

beom2@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