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25 읽음
'완성형 스위치히터' 로하스 차우찬 커브 공략해 솔로포[SS현장]
스포츠서울
0
[잠실=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KT 멜 로하스 주니어(30)가 우타석에서도 괴력을 발휘하고 있다. 상대 좌완 선발투수 차우찬의 커브를 공략해 좌월 솔로포를 쏘아 올렸다.

로하스는 23일 잠실 LG전에 4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장해 5회초 세 번째 타석에서 홈런을 기록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타율 0.452로 맹활약을 이어갔던 로하스는 시즌 3호 홈런도 올렸다. 이 홈런으로 KT는 4-0으로 LG를 따돌렸다.

약점이었던 우타석이 장점으로 변하는 모양새다. 스위치 히터인 로하스는 전날까지 KBO리그 통산 우타석 타율이 0.296으로 좌타석 타율 0.320보다 낮았다. KBO리그 첫 해였던 2017년 좌타자 전향 권유도 받을 만큼 좌타자로 더 정교한 타격을 펼쳤다. 그러나 올해 우타석에서도 정교함을 발휘하고 있다. 이날도 그는 차우찬의 커브를 절묘하게 받아쳐 홈런을 만들어냈다.

유한준에 이어 강백호와 황재균까지 중심타자들이 부상으로 빠진 가운데 로하스가 KT에 큰 힘이 되고 있다.

bng7@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