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782 읽음
[공식] ‘ERA 10.13’ 불안한 KT마무리 이대은, 결국 1군 엔트리 말소
스포츠경향
2
KT 이대은. 이석우 기자
올 시즌 세 차례 블론 세이브를 기록한 KT마무리 투수 이대은(31)이 결국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KT는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KBO리그 LG 트윈스전에 앞서 이대은을 2군으로 내리고 포수 허도환을 1군으로 불렀다.

이대은은 지난 시즌 4승 2패 17세이브 평균자책점 4.08을 기록하며 KT의 뒷문을 지켰지만 올 시즌 이대은은 극도로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8경기에 출전해 3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10.13을 기록 중이다.

이대은의 직구 구속은 눈에 띄게 떨어졌고, 변화구 제구도 흔들리고 있다.

특히 22일 LG전에서는 5-4로 1점차 리드 상황에서 9회 말에 등판해 정근우를 볼넷, 홍창기에게 2루타, 유강남에게 고의 4구를 기록하고 마운드에서 내려갔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