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25 읽음
KT 이대은 엔트리 제외…김재윤 마무리 투입[SS현장]
스포츠서울
0
[잠실=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KT 이강철 감독이 결단을 내렸다. 마무리투수 이대은을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고 김재윤이 당분간 마무리투수로 나선다.

이 감독은 23일 잠실 LG전을 앞두고 “이대은이 올라오기까지 기다리기가 쉽지 않았다. 본인도 많이 수긍했다. 130㎞대를 던져도 공이 힘있게 들어가야 하는데 심리적으로도 불안한 게 있는 것 같다. 구위가 올라오면 심리적으로도 좋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선수가 인정하고 좋게 내려보내기 위해 기다렸다. 잘 준비해서 다시 올라올 것으로 본다”과 과정을 강조하면서 “시즌 시작한 지 얼마 안 되지 않았나. 다행히 김재윤이 구위가 올라왔다. 재윤이가 마무리로 갈 것이다. 그래서 전날에도 어려운 상황에서 냈다. 구위만 좋았으면 했는데 구위는 올라왔다”고 설명했다.

이날 선발 등판하는 영건 김민과 관련해선 “민이에게 패스트볼도 쓰지만 변화구도 섞으라고 했다. 민이 말대로 패스트볼 좋다. 그러나 패스트볼이 살려면 슬라이더 던져야 한다”며 “공 하나 던질 때마다 돌아보는 습관이 생겼으면 한다. 이게 여유인데 사실 여유를 갖는 게 쉽지는 않다. 그러나 여유가 없으면 급해지고 한 번에 무너질 수 있다. 본인이 이를 느껴야 한다. 최소 실점으로 막아서 게임을 만들어주는 게 선발의 역할”이라고 밝혔다.

KT는 배제성, 김민, 소형준으로 리그 최연소 토종 선발 로테이션을 돌리고 있다. 이를 두고 이 감독은 “지금까지 우리 선발투수들 능력은 좋다. 마무리가 안 되고 있어서 아쉽지만 이런 과정을 통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믿는다. 이제 시작이다”며 “젊은 선발 투수들끼리 경쟁의식도 분명 있을 것이다. 나도 신인 때 조계현 선배 등과 경쟁심을 느꼈다. 배제성도 이를 악 물고 던진다는 느낌을 받는다. 이러한 모습들이 팀에 좋은 시너지 효과를 일으킬 수 있다. 선수라면 경쟁의식을 갖고 야구를 해야 한다”고 영건들이 경쟁을 통해 기량을 향상시키는 그림을 그렸다.

마지막으로 이 감독은 이날 선발 출전하는 신인 포수 강현우에 대해 “캠프 때 타격은 좀 부족하지 않나 싶었는데 경기 때 모습이 좋다. 실전형인 것 같다”고 웃으며 “물론 포수가 프로 첫 해부터 잘하는 게 쉽지 않다. 그래도 현우는 2루 송구는 리그에서 손꼽히는 수준이 아닐까 싶다. 블로킹, 볼배합, 상황 판단 등 앞으로 향상시킬 부분이 많지만 꾸준히 기회주면서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현우는 지난 17일 수원 삼성전에서도 선발 출장해 4타수 2안타 1타점으로 활약한 바 있다.

bng7@sportsseoul.com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