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131 읽음
헤이지니, 3년 열애 끝 결혼한 남편 듀드와 알콩달콩
스포츠경향
7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한 헤이지니와 남편 듀드 이사. 방송화면 캡처
크리에이터 헤이지니가 남편과 함께한 알콩달콩한 일상이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23일 재방송된 KBS2 ‘사장님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TV유치원’ MC이자 키즈 크리에이터계의 원조 보스 헤이지니가 직접 운영하고 있는 콘텐츠 제작사 사무실이 최초 공개됐다. 콘텐츠계 아이돌인 헤이지니는 유튜브 구독자수 234만명, 누적 조회수 11억 뷰를 기록하고 있다.

지니원장은 어린이날을 맞아 이동국네 삼남매와 뚜아뚜지 등 8명의 아이들과 함께 랜선 라이브를 시작했다. 아이들은 핑크색 상의를 입은 헤이지니에 “지니 언니는 왜 핑크색을 좋아해요?”라고 묻는 등 폭풍 질문을 이어갔다.

그러던 중 헤이지니는 “누구랑 결혼했냐. 아이는 왜 없나?”라는 돌발 질문을 받았고 영혼까지 탈탈 털렸다. 이에 당황하며 말실수를 하는 헤이지니의 모습이 그려져 폭소를 안겼다. 이후 아이들은 헤이지니의 말에는 아랑곳 하지 않고 먹방을 이어갔다. 헤이지니는 적잖이 당황했다.

헤이지니의 남편 듀드 이사는 첫 라이브방송으로 만신창이가 된 아내를 위해 간단하지만 정성가득한 돼지고기볶음과 비빔라면을 만들어줬다. 헤이지니는 남편표 요리를 먹으면서 라이브방송이 어땠는지 물어봤다. 듀드 이사는 솔직하게 좋지는 않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헤이지니는 3년 열애 끝에 지난해에 결혼한 뒤 이 프로그램을 통해 남편을 처음 공개했다.

한편 헤이지니는 최근 SBS 라디오 ‘컬투쇼’에도 출연 유튜버가 되기까지의 과정을 털어놓았다. 헤이지니는 과거부터 장난감과 애니메이션을 좋아했다고 말했다. 헤이지니는 “예전부터 장난감이나 애니메이션을 좋아했다”라며 “좋아하는 일을 해서 잘 맞았다”라고 유튜버 크리에이터의 길로 접어든 이유를 밝혔다. 헤이지니는 “영상으로 아이들을 만나다보니까 현장에서 아이들을 만난 눈빛을 보면 사랑을 많이 느낀다. 물티슈나 헤이지니 스티커를 사서 보내주기도 한다. 팬미팅 때는 아이가 어머니가 준 한우를 준 적도 있었다”라고 기억을 떠올렸다.

헤이지니는 꾸준히 영상 크리에이터로 활동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헤이지니는 “결혼을 해도 아이가 생겨도 여러분들을 위해서 계속해서 영상을 만들 것이다”라고 당당하게 말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