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86 읽음
“남녀평등은 무슨, 역겨워”…가수 오왼, 이번엔 페미니즘 저격
스포츠경향
37
가수 오왼 인스타그램
가수 오왼이 이번엔 페미니즘 저격에 나섰다.

오왼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네일 받으러 갔는데 발 케어는 안 된다고 하더니 가보니까 떡하니 발 케어 가격표 가게 안에 붙어있는데 남자 발은 안 한다고”라며 “남녀평등은 무슨, 역겨워”라고 불쾌함을 토로했다.

이어 그는 최근 그룹 god 데니안을 스토킹한 40대 여성이 실형을 선고받은 기사를 공개하며 문제점을 지적했다. 그는 “강제추행 폭행에다 주거침입. 근데 고작 10개월? 반대의 경우 형량이 고작 10개월에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으로 끝났을까?”라며 “이런 거 들으면 정말 평등이 있나 혹은 정말 남자만 항상 가해자의 입장인가 싶음”이라고 불편한 기색을 내비치기도 했다.
가수 오왼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남자로 태어난 게 죄인 양 죄책감 들게 만드는 게 한국에서 정의하는 페미니즘 또는 남녀평등입니까?”라며 “이럴 때만 다들 갑자기 조용해지지 아무 문제 없다는 듯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오왼은 지난해 9월에도 그룹 방탄소년단과 아미를 공개 저격해 논란의 도마에 오르기도 했다.

당시 그는 “그 팬덤들 하는 짓거리 보면 제발 힙합이랑 연 끊었으면. 아이돌을 때려치우고 아예 노선을 갈아타던가. 랩은 진짜 아님”이라며 “솔직히 저번에 수록곡 중에 빈첸이랑 김하온이랑 이센스 카피한 거 보고 너무 놀랐음. 이렇게 뻔뻔할 수가 있나 싶어서”라고 질타를 쏟아냈다.

이후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오왼은 “두 번 다시 방탄소년단이나 아미를 욕되게 하는 행동 또는 발언은 무조건 삼가도록 하겠다”고 사과한 바 있다.
0 / 300